尹-기시다, 15분간 통화…“한일, 한미일 긴밀 협력해 역내 평화 기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최근 미국을 국빈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통화를 하고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협력으로 역내 평화에 기여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국 정상 간 통화는 기시다 총리의 요청으로 오후 7시부터 7시 15분까지 15분간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통화에서 “한반도 및 인도·태평양 지역을 포함한 국제 정세의 불안정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역내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나가자”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방미 결과 및 미·일 관계 진전 사항에 대해 윤 대통령에게 설명하고 “앞으로도 굳건한 한·미·일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의 다양한 이슈에 대응해나가는 가운데, 파트너로서 한국과의 협력을 계속 심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미·일 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한·미·일 3국 협력을 심화하는 데 합의했다.

대통령실은 “양국 정상은 북한에 대한 양국의 대응에 대해서도 의견을 공유했다”며 “북한 관련 문제에 대한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한·일 양국은 지난해 7차례의 정상회담을 통해 쌓은 견고한 신뢰 관계와 양국간 형성된 긍정적 흐름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올해에도 정상간, 외교 당국간 격의없는 소통을 계속해 나가며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23년 11월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제1세션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023년 11월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제1세션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해 3월 16∼17일 실무 방문 형식으로 일본을 찾았으며, 기시다 총리가 같은 해 5월 7~8일 방한하면서 12년만에 양국 간 ‘셔틀외교’를 재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