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하수관서 발견된 알몸 시신은 혼자 살던 60대 남성…사인은 미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도 의정부시 하천 하수관에서 발견된 알몸 상태 시신의 신원이 60대 남성 A씨인 것으로 파악됐다.

의정부경찰서는 지문 대조 작업을 통해 의정부시의 한 하천 하수관에서 발견된 남성 시신의 신원이 경기북부 지역에 살던 60대 남성 A씨로 확인됐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A씨의 유족, 지인 등과 연락해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사망 전 혼자 살았으며, 주변인들은 A씨가 여의찮은 형편에 치매 등 지병을 앓아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뒷받침할만한 의료 기록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국과수는 이날 오전 시신을 부검한 뒤 "사인 미상으로 타살이라고 볼 만한 정황은 없다"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국과수는 "늑골이 부러지긴 했어도 치명상을 입을 정도는 아니다"라며 "사망 시기도 추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시신의 등 좌측 날갯죽지에서 약 20㎝ 크기의 독수리 마크와 해병대 글씨가 새겨진 문신을 발견하고 이 문신을 토대로 해병대 전우회 등을 상대로 탐문 수사를 해왔다.

A씨의 시신은 전날 오후 2시 40분쯤 의정부시 가능동의 한 하천 하수관에서 하천 공사 관계자가 발견하고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 당국과 경찰은 하수관 입구로부터 8m 안쪽에서 물에 빠진 시신을 발견하고 인양했다.

시신은 알몸 상태로 특별한 외상은 없었고 부패가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천 하수관 입구를 비추는 CCTV를 경찰이 확인하고 있으나 한 달 분량만 저장돼 있으며 별다른 정황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