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교수들 “단일안은 ‘증원 원점 재검토’”…총장들 향해 “증원 거둬달라”

중앙일보

입력

지난 11일 오전 서울 소재 한 의과대학 앞으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지난 11일 오전 서울 소재 한 의과대학 앞으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의과대학 교수협의회 단체는 “의료계의 단일안은 처음부터 변함없었다”며 의대 정원의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17일 제8차 성명서를 내고 “증원의 전 과정에서 의대 교육 당사자인 교수들의 의견은 한 번도 수렴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의교협은 “2000명 증원은 교육 현실을 반영하지 않았다”며 “지금의 규모로 증원되면 인적 자원과 시설 미비로 의대 교육의 처참한 질 저하를 불러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필수의료의 위기는 근본적으로 공적 자원인 의료를 국가가 책임지지 않고 사적 영역에 방치했기 때문에 발생했다”며 “의사들이 수가, 진료 수입에 얽매이지 않고 진료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전에 의사 증원을 논의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 “의사 수 부족의 근거가 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은 우리와는 완전히 달리 국가 책임하에 공적 시스템에서 의료체계를 운용한다”며 “의료개혁을 위해서는 우선 OECD 국가와 같은 의료환경으로 시스템을 개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지방의료 소멸의 원인 중 하나인 서울 대형병원 쏠림을 막으려면 경증질환은 가까운 병원에서 진료할 수 있는 의료전달체계를 확립하고, 의사와 환자 간 신뢰를 회복하도록 최소 진료시간을 확보해야 한다”며 “정부는 무엇이 실효성 있는 대책일지 현장을 보고 전문가 의견을 경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 대학 총장들 향해선 “무리한 증원 거둬달라”

전의교협은 이날 성명과 함께 전국 대학 총장들에게 의대 증원 절차를 중단하라는 취지의 서한문도 냈다. 이들은 공개 서한을 통해 “대학은 학생을 잘 가르치는 기관이고 연구를 하는 기관이지 외형적인 발전만을 추구하는 기관이 아니다”라며 “대학, 그리고 교육자로서 본분을 생각하고 무리한 의대 증원을 거둬 달라”고 했다. 이어 “교육 현장을 반영하지 않고, 의과대학 교수들의 의견 수렴 없이 진행된 의대 증원이 걷잡을 수 없는 혼란과 의료 파국을 가져오고 있다”도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