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의장 등 여야 대표단, '한미 의회교류센터' 현판식

중앙일보

입력

한·미 의회 간 교류와 협력을 촉진하기 위한 공간인 ‘한·미 의회교류센터’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현판식을 열고 개관했다.

미국을 방문한 김진표 국회의장(가운데) 등 여야 대표단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한미의회교류센터 개소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을 방문한 김진표 국회의장(가운데) 등 여야 대표단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한미의회교류센터 개소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판식엔 전날 미국을 방문한 김진표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단을 비롯해 미국 의회 의원들과 싱크탱크 관계자, 한국 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센터는 미국 의회에서 약 3㎞ 떨어진 한국무역협회(KITA) 워싱턴지부 건물에 입주했다.

김 의장은 “한·미 양국이 전례 없이 강력한 협력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그 근간에는 미국 의회의 전폭적인 지지와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 각계각층의 전폭적인 후원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양국 의회가 함께 힘을 모아서 한·미동맹을 보다 강화하고 세계적인 도전 과제들에 대해 양국 의회들이 함께 힘을 모아 공동 대응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센터는 한·미 관계 강화와 한국 기업의 대미 투자 확대 등으로 양국 의회 간 협력의 필요성이 커진 상황에서 양국 의회의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설립됐다. 사업엔 예산 22억원이 투입됐다.

현판식에 앞서 열린 ‘한·미 친선 리셉션’엔 친한(親韓)파로 분류되는 미 의회 의원들이 다수 참석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우호 친선 행사 리셉션'에 미국 연방하원의 의원들이 참석해 한미의회교류센터 개소를 축하하고 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그레그 스탠턴(민주·애리조나), 영 김(공화·캘리포니아), 세스 몰턴(민주·매사추세츠), 가베 아모(민주·로드아일랜드) 하원의원.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우호 친선 행사 리셉션'에 미국 연방하원의 의원들이 참석해 한미의회교류센터 개소를 축하하고 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그레그 스탠턴(민주·애리조나), 영 김(공화·캘리포니아), 세스 몰턴(민주·매사추세츠), 가베 아모(민주·로드아일랜드) 하원의원. 연합뉴스

미 하원 외교위원회 인도태평양소위원장인 영김 의원은 “내 우선순위는 한국을 포함해 가장 굳건한 동맹들과 관계를 강화하는 것”이라며 “마이크 매콜 하원 외교위원장이 자신을 미·한 의회교류그룹(US-Korea Interparliamentary Exchange Group) 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의원연맹이 출범하면 활영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미위원연맹은 오는 6월 22대 국회가 회기를 시작한 직후 발족할 예정이다.

하원 군사위원회 소속 세스 몰턴(민주·매사추세츠) 의원은 “최근 필리핀에서 필리핀, 미국, 한국 3개국의 해병이 합동 상륙 훈련을 하는 것을 참관했는데 이것은 중국 같은 적들에게 매우 강력한 신호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는 해병대 출신이다.

그레그 스탠턴(민주·애리조나주) 의원은 “삼성이 애리조나 대신 텍사스에 (공장을) 짓기로 했는데도 이 자리에 왔다”며 “양방향으로 경제 협력과 외국인직접투자를 확대해 세계에 우리가 한국과 함께 하겠다는 것을 보여주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가베 아모(민주로드아일랜드), 로버트 위트만(공화·버지니아) 의원과 에드 로이스 전 하원 외교위원장이 참석했다.

미국을 방문중인 김진표 국회의장이 16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워싱턴 D.C. 소재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을 방문해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을 방문중인 김진표 국회의장이 16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워싱턴 D.C. 소재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을 방문해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방미단은 김 의장 외에 국민의힘 정진석·주호영·추경호·최형두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안규백·윤호중·한정애·송갑석·소병철 의원으로 구성됐다.

김 의장은 현판식에 앞선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한국 정치에서 대화와 타협이 실종된 배경과 관련 “승자독식 소선거구제 때문”이라며 “여야의 선거법 협상에서 중대선거구제를 도입하지 못한 게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거에서 진 정당은 물론, 이긴 정당까지 선거 과정에서 ‘국민의 심판이 무섭구나’라는 것을 깨닫고 겸손해지니까 지금이 입법의 최적기”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사견을 전제로 “대통령이 기피 또는 회피 대상이 되는 법안에 대해 거부권 행사를 제한하는 원 포인트 개헌 같은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검찰 권력을 활용한 정치 부재와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며 여야 간 대화가 부재한 것 등에 대해 나름의 심판을 한 것”이라며 “국민이 표출한 민의를 잘 살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여소야대 상황 속에서 지난 2년 여간 9차례 거부권을 행사했다. 임기가 절반 이상 남아 있는 시점임에도 이미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많은 거부권을 행사한 상황이다. 민주당과 조국혁신당 등 범야권이 192석을 확보한 22대 국회에서 야당은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 등에 대한 특검법 등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폐기된 법안의 재상정을 벼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