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서 우뚝 일어선 박위…송지은 "우와 오빠 설렌다" 감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결혼을 앞둔 걸그룹 '시크릿' 출신 예비신부 송지은이 하반신마비인 예비신랑 박위가 재활운동을 하며 휠체어에서 일어나자 "설렌다"며 감격했다. 두 사람의 이같은 애틋한 모습이 화제를 낳고 있다.

박위는 하반신마비 장애를 극복하는 일상의 모습을 공개하는 유튜브 채널 '위라클 WERACLE'의 운영자다. 16일 이 채널에서는 ' 내가 일어선 모습을 처음 본 지은이의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결혼을 준비하는 박위와 송지은은 함께 신혼집 침대를 고르고, 한강공원에서 데이트를 하고, 보트를 타고, 식사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예비신랑이 장애로 휠체어에 앉아있을 뿐 두 사람은 여느 커플과 다를 것 없이 서로를 배려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저녁식사 후 두 사람은 박위의 집을 방문했다. 박위는 송지은이 지켜보는 가운데 거실 한쪽에 있는 재활기구를 이용해 휠체어에서 일어서서 버티는 재활운동을 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박위가 "요즘엔 안 하긴 했나보다 먼지가 쌓여 있네"라고 하자 송지은은 "자주 해야 돼. 오빠 이거 안 하면 내가 안 재운다고 했잖아"라며 웃었다. 박위가 서서히 일어나는 모습을 영상에 담으면서 송지은은 신기한 듯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다. 송지은은 박위가 완전히 일어난 모습을 보고 "신기하다. 섰다. 우와 오빠 키 진짜 크다"라고 감탄하며 나란히 서서 팔짱을 끼기도 했다.

박위는 키가 180cm라고 말하면서, 설레는 송지은을 보며 "반했네 반했어"라며 웃음지었다. 송지은은 "내가 맨날 아래로 봤잖아. 이렇게 올려다볼 수 있어. 진짜 다르다. 살짝 설렌다"라며 즐거워했다. 박위는 "일어난다. 일어날 거다. 휠체어 나중에 갖다 버린다"며 재활 의지를 보였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한편 송지은과 박위는 지난해 12월 열애를 인정했다. 공개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은 함께 예능에 출연하며 애정을 보였다. 오는 10월 결혼할 계획이다. 송지은은 2009년 걸그룹 '시크릿'의 멤버로 데뷔했다. 박위는 2014년 건물에서 추락하는 사고로 전신마비 진단을 받았다. 장애인의 일상을 다루는 그의 채널의 구독자는 74만명에 이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