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준석 대선주자 가능성 농후…한동훈은 1년 정도 쉬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9일 당시 김종인 개혁신당 상임고문이 서울 서대문구 이경선 서대문갑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제4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및 서울본부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개혁신당

지난달 29일 당시 김종인 개혁신당 상임고문이 서울 서대문구 이경선 서대문갑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제4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및 서울본부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개혁신당

김종인 전 개혁신당 상임고문이 17일 이준석 대표에 대해 "2027년 대선 주자의 한 사람으로 등장할 가능성이 매우 농후하다"고 전망했다.

김 전 고문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앞으로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개혁신당) 당세가 조금 확장될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그때쯤 되면 소위 지도자의 세대가 바뀌는 세대가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7년이 되면 지금 87년 헌법 체제가 만 40년이 되는 때"라며 "지금 6공화국의 헌법 체제를 가지고서 나라가 상당히 경제, 정치, 사회적으로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이는데 이를 뚫고 나가려 할 것 같으면 세대가 바뀌는 시점이 도래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여권의 총선 참패를 책임지고 물러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선 "1년 정도 쉬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전 고문은 "(한 전 위원장이) 정치 경험이 없이 선거를 관리하는 데 뛰어들었고 선거를 패함으로 인해 본인이 적지 않은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며 "(국민의힘)전당대회에 당장에 또 나타나게 되면 또 상처를 입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무조건 쉬면 안 되고 자기 나름대로 일반 국민에게 자기 이미지를 어떻게 형성하느냐를 노력을 해가면서 시계를 보는 그런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첨언했다.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에 관해선 "나경원, 안철수 등이 거론되고 있다"며 "나는 다 경험해 봐서 알지만, 그 사람들이 과연 이 선거 패배에 대한 본질적인 원인을 잘 파악하고 있는지 없는지 잘 모르겠다"며 회의적 입장을 보였다.

또 다음 대선 주자로 야권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표가 나올 가능성에 대해선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며 "거기도 또 새로운 젊은 사람이 나올지, 이 대표가 나올지 아무도 모른다. 부동의 1위여도 3년 사이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