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총리 박영선-비서실장 양정철, 검토한 적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7일 후임 국무총리로 박영선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서실장에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를 일축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공지 메시지를 통해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박영선 전 장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 인선은 검토된 바 없다"고 선 그었다.

앞서 복수의 언론은 차기 국무총리에 박 전 의원, 비서실장엔 양 전 원장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정무특임장관을 신설해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를 선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정치권은 곧장 술렁였다. 여권에선 당혹감을 비추거나 동조하는 등 엇갈리는 반응이다. 국민의힘 최연소 당선자 김용태(경기 포천가평) 의원은 "좀 당혹스럽다. 만약 현실화된다면 지지층 사이에서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 같다"(1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고 우려하는 반면 안철수(경기 성남분당갑) 의원은 "다 좋은 분들. 무난하다고 본다"(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며 야당 협조를 끌어내는 카드로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지난 주말까지 차기 국무총리 유력 후보로 언급됐던 권영세(서울 용산)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정부 입장에서 인적 쇄신을 위해 제한 없이 폭넓게 검토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단면"이라며 "세 분(정무특임 장관 유력 후보로 꼽힌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까지)을 한꺼번에 기용은 아닐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야권에선 일제히 현 정부를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경기 하남갑) 의원은 이날 같은 라디오에서 "박근혜 정부 탄핵 직전, 탄핵 분위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무현 정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씨를 총리 지명한 것과 유사한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진짜 이렇게 인사가 진행된다면 임기 초에는 MB(이명박 전 대통령)계열 뉴라이트만 쓰면서 'MB아바타' 소리 듣더니 이제는 '문재인 아바타'"라고 비난했다. 이어 "끔찍한 혼종"이라며 "이제야 왜 취임 초기부터 보수 계열 인사들을 당내에서 그렇게 탄압해오고 내쫓았는지 알겠다"라고 꼬집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