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관리형 비대위' 뒤 전당대회 가닥…당선인총회서 결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4ㆍ10 총선 참패 이후 당 지도체제를 고심 중인 국민의힘이 당분간 관리형 비상대책위원회를 운영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새 대표 선출은 22대 국회 개원 이후인 6~8월이 유력하다.

당 관계자는 15일 중앙일보 통화에서 “당헌ㆍ당규상 새 지도체제를 결정하기 위한 최소한의 의결기구가 필요하다”며 “당분간 실무 준비형 비대위를 운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 주재로 열린 4선(22대 국회 기준) 이상 중진 간담회에 참석한 의원들도 실무진의 이같은 설명에 납득했다고 한다.

새 비대위원장은 윤재옥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맡는 안과, 당내 의견을 모아 윤 대행이 새 비대위원장을 추대하는 방안 등이 있다고 한다. 이날 모인 중진들은 관리형 비대위가 차기 지도체제 결정을 위한 실무 준비에 중점을 두는 만큼, 새 인물을 들이는 것보단 윤 대행이 비대위원장을 맡는 방안에 힘을 실었다고 한다. 문제는 관리형 비대위 이후의 지도체제가 어떻게 되느냐는 것인데, 중진들은 대부분 22대 국회 개원 이후인 6~8월 사이에 전당대회를 열어 새 당 대표를 선출하자는 데 공감했다고 한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선 이상 국회의원 당선인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선 이상 국회의원 당선인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간담회에 참석한 안철수 의원은 “가능하면 빠른 시간 내에 비대위를 만들고, 그다음에 전당대회를 통해 제대로 된 지도부를 뽑자는 것이 결론”이라고 말했다. 영남권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또다시 전권을 주는 비대위를 출범시키면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이후 2년간 비대위만 4번 하는 꼴이 된다”며 “최근 성공 사례가 별로 없었던 비대위 재가동을 주장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고 했다.

윤 대행은 간담회 뒤 취재진과 만나 “내일(16일) 당선자 총회를 통해 당 운영의 최종적인 방향을 결정하겠다”며 “당의 다양한 목소리를 녹여 지도체제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행은 총선 패배 원인을 두고 당내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원인 분석을 적절한 시기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세 의원은 “우리 당의 개혁적인 목소리가 좀 더 커져야 하고, 당에 더 담겨야 한다는 지적에 아마 모든 분이 동의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당분간 배준영 전략기획부총장이 사무총장 직무대행을 맡고 정희용 원내대변인이 당 수석대변인을 겸직한다고 밝혔다. 장동혁 사무총장과 박정하 수석대변인이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각각 물러난 데 따른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