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앞구르기 무한반복에…강바오 "걱정할 일 아냐"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판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가 푸바오의 계속된 앞구르기에 대해 "크게 걱정해야 하는 행동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에버랜드는 11일 푸바오 소식을 궁금해하는 팬들을 위해 강 사육사와 진행한 영상 인터뷰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렸다.

지난 3일 중국 선수핑기지로 옮겨진 푸바오는 중국국가공원이 공개한 내실 CCTV 영상에서 좋아하는 과일에 손도 대지 않고 앞구르기만 반복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푸바오가 중국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스트레스를 받는 것 아니냐며 건강 이상설을 제기했다.

중국으로 떠난 한국 태생 1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내실에서 앞구르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유튜브 채널 '판다러버' 캡처

중국으로 떠난 한국 태생 1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내실에서 앞구르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유튜브 채널 '판다러버' 캡처

이와 관련해 강 사육사는 이날 인터뷰에서 "구르는 영상은 사실 이미 한국에서도 많이 접했던 부분"이라며 "기분이 좋을 때, 기분이 안 좋을 때, 요구 사항이 있을 때 등 여러 가지 상황에서 구르는 성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마 푸바오는 중국에서도 사육사와 교감을 원하거나, 사육사에게 뭔가 원하는 것이 있을 때, 새 환경에 적응하려고 구르는 행동이 나온 것 같다"며 "크게 걱정해야 할 행동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에버랜드 유튜브 캡처

사진 에버랜드 유튜브 캡처

푸바오를 중국에 데려다주고 온 강 사육사는 푸바오가 중국 이동과 검역 과정에 잘 적응했다고 전했다.

그는 "역시 '푸바오는 푸바오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 대처하더라"라며 "마치 '할부지, 봤지? 나 잘할 수 있다고 했잖아'하는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강 사육사는 비행기 이착륙 과정에서는 사람도 긴장하는데, 착륙 직후 푸바오가 밝은 표정으로 편하게 앉아서 대나무를 먹는 모습을 보여줘 감동받았다고 한다. 푸바오의 이런 모습이 사육사가 이송·적응 상황을 완전히 신뢰하고 돌아갈 수 있게 오히려 위로하는 행동처럼 느껴졌다는 것이다.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웨이보(微博·중국판 엑스)를 통해 4일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臥龍中華大熊猫苑) 선수핑기지(神樹坪基地)의 격리·검역 구역에 들어가는 모습을 공개했다. 뉴스1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웨이보(微博·중국판 엑스)를 통해 4일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臥龍中華大熊猫苑) 선수핑기지(神樹坪基地)의 격리·검역 구역에 들어가는 모습을 공개했다. 뉴스1

강 사육사는 선수핑 기지를 떠나면서 푸바오에게 "이제 할아버지 갈 거야. 검역이 끝나면 할부지가 꼭 널 보러 올게. 그때 할부지 못 알아보면 조금 서운할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네가 잘 적응하고 있다는 걸로 생각할 거야. 잘 적응해줘.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한다.

강 사육사는 "모든 만남은 이별을 전제로 하는 만큼 많이 아쉽고 서글프지만 응원하면서 밝게 보내줬다"며 "빨리 가게 되면 6~7월쯤 푸바오를 보러 다녀올 건데, 그때 저를 알아보지 못한다면 '서운한데? 그래도 장하다'라고 말해줄 것 같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모친상에도 푸바오의 중국길에 동행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3일 전에 병원에 가서 뵀는데 '중국에 잘 다녀오겠습니다'라고 했더니 '중국 잘 다녀와라. 큰일을 하느라 고생한다'고 말씀해 주셨다"며 "부고 후 상가에서 형님과 누님들이 '당연히 가야지. 어머니도 그걸 원하셨고, 어머니도 그걸 자랑스럽게 생각하셨기 때문에 네가 가는 것이 어머니를 위해서도 현명한 선택 같다'고 말씀해주셔서 의연하게 다녀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