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의협 회장 "與 참패 예상됐던 일…정부는 의사 이길 수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사진 왼쪽), 주수호 전 의협 회장. 연합뉴스, 뉴스1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사진 왼쪽), 주수호 전 의협 회장. 연합뉴스, 뉴스1

4·10 총선 출구조사에서 국민의힘이 참패했다는 결과가 나오자 의과대학 정원 증원 문제로 정부와 대치해 온 대한의사협회 전직 인사들이 "예상됐던 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노환규 전 의협 회장은 10일 방송 3사(KBS·SBS·MBC)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이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아직은 출구조사지만 예상했던 대로 국힘은 대패했다”며 “이 예상은 2월 6일 윤석열(대통령)이 필수의료 정책패키지를 발표한 그 순간 나왔던 예상이다. 머리 나쁜 사람들만 몰랐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노 전 회장은 “보수의 파멸은 윤석열에 의해 시작됐고, 국힘과 ‘자유의 가치’를 외면하거나 자유의 가치에 무지했던 보수 시민들에 의해 완성됐다”며 “이재명의 야당이 이긴 것이 아니다. 윤석열·한동훈의 보수여당이 스스로 진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노 전 회장은 또 “북한도 국가의 형태로 존재하는 상황이니, 대한민국이 짧은 시간에 없어지지는 않겠지만 나라의 국운은 다했다는 생각”이라며 “나는 윤석열의 파쇼적 행보가 단순히 대한민국의 의료만을 망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망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그것이 사실로 확인되는 순간을 보고 있다. 다가올 미래가 오싹하다”고 강조했다.

주수호 전 의협 회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누가 누가 더 못 하나의 결과는 예상대로 국힘당의 참패인 듯하다”며 “뿌린 대로 거둔 것이며, 그럼에도 분명한 건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간 노 전 회장과 주 전 회장은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방침을 두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해 왔다. 특히 노 전 회장은 “정부는 의사를 이길 수 없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이날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위성정당 더불어민주연합은 최대 197석을 석권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국민의힘 예상 의석 수는 최대 105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