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일진이었으면 배우 했겠나…난 오히려 학폭 피해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캡처

사진 '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캡처

배우 주지훈이 과거 학교폭력 피해자였던 사실을 고백했다.

8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 공개된 영상에서 주지훈은 학창 시절 학폭에 가담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피해를 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서울 강동구 천호동에 살았다는 그는 "천호동이 인구가 많아 한 학년 인구수도 많았다. 그러니 얼마나 일진도 많았겠냐"라고 말했다.

그는 체격이 커서 일진 관련해 유혹이 있지 않았냐는 질문에 "그럼 내가 여기 나올 수 있었겠느냐"고 되물었다.

사진 '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캡처

사진 '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캡처

그러면서 "진짜 사람을 때리는 애들이 있었다"며 "걔네가 내가 덩치가 크니까 괴롭히지 않다가 중학교 올라가면서부터는 무리를 이뤄서 시비를 걸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마음에 안 드니 1대1로 붙자는 게 아니라 '우리 형 데리고 올 거야'라고 위협하는 식이었다"며 "무서웠다. 그때 비겁하다고 생각했던 게 지금도 기억이 난다"고 했다.

주지훈은 "내가 직업이 배우인데 어릴 때 그런 걸(일진) 안 했다는 게 너무 다행(이다). 전혀, 전혀!"라고 손사래를 치며 거듭 부인했다.

사진 '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캡처

사진 '짠한형 신동엽' 유튜브 캡처

오히려 "고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걔네들한테 괴롭힘을 받았다"며 "그 단체의 무리가 나한테 '너 굴복해라. 숙여' 이러는데 그건 못 하겠더라. 그래서 비겁하지만 고개를 살짝은 숙였다"고 덧붙였다.

최근 연예계는 배우 송하윤, 전종서에 대한 학폭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각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으나, 추가 폭로가 나오는 등 파문이 계속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