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방북 준비? 北관영매체에 '북러 친선관계' 페이지 신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9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의 '력사적(역사적) 전환기를 맞이한 조로(북러) 친선관계' 코너. 뉴시스

9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의 '력사적(역사적) 전환기를 맞이한 조로(북러) 친선관계' 코너. 뉴시스

최근 러시아와 관계 강화에 나서는 북한이 관영매체에 러시아의 정상회담 기사를 모아놓은 '친선관계' 페이지를 신설했다.

9일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에는 '력사적(역사적) 전환기를 맞이한 조로(북러) 친선관계' 페이지가 새로 생겼다.

이 코너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처음으로 대면한 2019년 4월 북러 정상회담부터 지난 6일 교육성 일꾼 대표단의 러시아 방문 기사까지 총 148개가 올라왔다.

북한의 공식 입장을 외부로 발신하는 창구인 조선중앙통신에서 특정 국가와의 관계를 조명하는 페이지를 신설하는 건 이례적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러시아의 해외정보를 총괄하는 세르게이 나리시킨 러시아 대외정보국(SVR) 국장이 평양을 찾은 사실을 보도하기도 했다. 통상 비공개로 진행하는 정보당국 수장의 외국 방문 활동을 공개한 건 이례적이다.

일각에선 군사, 관광, 문화 등 부문에서 전방위적으로 협력하고 있는 북러 간 친선관계를 과시하며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위한 사전 작업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9월 북한과 러시아의 정상회담 직후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수락했다는 사실이 북한 관영매체와 크렘린궁을 통해 확인됐다.­

크렘린궁은 방북 시기와 관련해 3월 러시아 대선 전 방북 가능성은 적다고 밝힌 만큼 중국 방문 직후일 가능성이 높다. 푸틴 대통령은 집권 5기 첫 순방지로 오는 5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