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니 안 되지…1분기 서울 아파트 당첨 커트라인 몇점이길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송파구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아파트 단지가 보이고 있다. 뉴스1

서울 송파구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아파트 단지가 보이고 있다. 뉴스1

올해 1분기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 단지 청약 당첨가점 평균점이 65.78점으로 지난 분기보다 10점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청약 당첨이 ‘하늘의 별 따기’ 만큼이나 어렵지만 ‘로또 분양’ 기대감에 청약시장에 주택 수요자들이 대거 몰리면서 경쟁이 더 치열해지고 있다.

9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인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청약홈을 통해 서울 아파트 당첨가점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청약 최저 당첨가점 평균은 65.78점으로, 지난해 4분기의 52.22보다 13.56점 올랐다.

65.78점 이상 받아야 서울에 청약 당첨을 기대할 수 있다는 의미다.

청약가점은 84점 만점이며, 무주택 기간(최고 32점), 청약통장 가입기간(최고 17점), 부양가족 수(최고 35점)에 따라 산정된다.

1분기 분양한 아파트 중 최저 당첨가점이 가장 높은 곳은 지난 2월 공급된 서울 서초구 잠원동 ‘메이플자이’ 59B형이었다. 2가구만 일반 공급으로 나온 이 평형에는 1순위 청약에 6635명이 몰렸으며, 그 결과 당첨자 2명이 나란히 79점을 기록했다.

최저점이 두 번째로 높은 곳도 메이플자이로, 단 1가구만 분양한 59A형이었다. 당첨자의 가점은 76점이었다.

메이플자이 49A형과 49B형의 최저점도 각각 73점과 74점이었다.

광화문 중심업무지구 및 강북권 대장주로 손꼽히는 ‘경희궁 자이’와 가까운 입지로 주목받은 서울 서대문구 영천동 ‘경희궁 유보라’도 일부 평형의 최저점이 70점을 웃돌았다.

3가구가 공급된 84A형의 최저 당첨가점은 72점이었다. 이 평형의 경쟁률은 105.33대 1에 달했다.

나머지 평형의 최저점도 64∼66점이었다.

지난달 강동구 둔촌동에 공급된 ‘더샵 둔촌포레’의 경우 평형에 따라 최저점이 61∼67점이었다.

지난달 서울 강동구 성내동에 분양한 ‘에스아이팰리스 올림픽공원’의 경우 1분기에 분양한 다른 단지에 비해 최고점과 최저점이 모두 낮은 편이었다.

52A형의 최저 당첨가점은 48점으로, 1분기 분양한 물량 중 가장 낮았다.

지난 1분기 청약가점이 상승한 것은 서울의 일반공급 물량 감소가 가장 큰 원인이라고 리얼투데이는 분석했다.

실제로 1분기 일반공급 물량은 328가구로, 지난해 4분기의 1918가구와 비교하면 6분의 1 수준이다.

부동산 시장 침체와 함께 한국부동산원의 청약홈 시스템 개편, 총선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영향으로 공급량이 급감했다는 것이 업계 해석이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이어 “적은 물량 중에서도 메이플자이, 더샵둔촌포레처럼 수요자들이 주목할만한 단지 위주로 공급이 이뤄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