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덮친 공사비, 공공분양인데 30% 껑충…최종 분양가 더 오른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1면

분양가 상승

분양가 상승

3기 신도시 가운데 처음 사전청약을 받은 인천 계양지구 공공분양 아파트의 총사업비가 2년여 만에 30%가량 늘어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A2블록 공공주택 건설 사업의 총사업비를 사업계획승인 때인 2022년 1월(2676억원)보다 688억원(25.7%) 오른 3364억원으로 변경했다는 내용의 고시를 지난 4일 냈다. 같은 날 A3블록의 총사업비도 1754억원에서 2355억원으로 580억원(33.1%) 올랐다고 고시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축 공사 자잿값과 함께 신도시 조성 공사비 등이 함께 오른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계양 A2와 A3 블록은 1285가구 규모로 3기 신도시 중 사업 속도가 가장 빠르다. 2021년 8월 가장 먼저 사전청약을 받은 뒤 지난달 말 주택 착공에 들어갔다. 사전청약 당시 추정 분양가는 A2블록 전용면적 59㎡가 3억5600만원, 74㎡는 4억3700만원, 84㎡가 4억9400만원이었다.

그러나 2021년 8월 사전청약을 할 때 당시 공사비를 기준으로 산정한 ‘추정 분양가’와 비교해 올해 9월 본청약 때 확정되는 최종 분양가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최종 분양가에 지난 3년간 공사비 상승분을 반영해야 해서다.

사업비 증액에 따른 손실의 일부를 시행 주체인 LH(한국주택토지공사)가 감수한다고 해도, 경우에 따라선 사전청약 때의 추정치보다 최종 분양가가 수천만 원 이상 오를 가능성도 있다.

다만 민간 아파트 분양가도 치솟고 있어 3기 신도시 분양가는 주변 시세보다는 여전히 저렴할 것으로 분석된다. 그럼에도 앞으로 이어질 3기 신도시 아파트의 분양가가 더 오를 가능성이 높아 정부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