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숨에 대선주자 올라설 수 있다? 명룡대전-분당혈전 쏠린 눈 [빅샷 승부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3면

하루 앞으로 다가온 4·10 총선에서 여야 차기 대선·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빅샷’ 지역구 결과가 주목받고 있다. 단순한 1석을 넘어서 이들의 생존 여부에 따라 여야 정치 지형이 요동칠 수 있어서다.

인천 계양을 총선에서 맞붙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 중앙포토

인천 계양을 총선에서 맞붙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 중앙포토

대표적인 지역이 '명룡대전' 인천 계양을이다. 민주당 대표인 이재명 후보와 국토교통부 장관을 지낸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가 맞붙었다. 이 후보가 승리하면 당권은 물론 차기 대선 주자 지위도 사실상 예약했다는 평가다. 반대로 원 후보가 이긴다면 야권 우세 지역에서 민주당 대표를 눌렀기에 단숨에 보수진영 차기 대선 주자로 발돋움할 수 있다.

성남 분당갑의 이광재 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의 맞대결도 이목을 끈다. 국회 사무총장 출신으로 ‘원조 친노’인 이 후보가 격전지에서 승리하면 당내 위상이 수직 상승할 수 있다. 야권 관계자는 “친명계 위주의 야당 구도에서 비명계의 구심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안 후보가 승리한다면 잠재적 대선 주자로서 지위를 다시 한번 굳힐 수 있다. 여권 관계자는 “안 후보가 4선 고지에 오르면 여당 내 리더로 자연스럽게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여당 거물이 출마한 지역구 결과도 관심이 쏠린다. 5선에 도전하는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는 서울 동작을에서 류삼영 민주당 후보와 치열한 대결을 벌이고 있다. 나 후보가 승리할 경우 비윤계의 상징이자 유력한 당권 주자로 부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통일부 장관을 지낸 권영세 국민의힘 후보도 대통령실이 위치한 서울 용산에서 5선 배지를 달면 중량감이 달라질 수 있다. 당 비대위원장 출신으로 충남 공주-부여-청양에서 6선에 도전하는 정진석 후보도 박수현 민주당 후보와의 리턴매치에서 승리하면 당 최다선으로 존재감을 다시 한번 보여주게 된다.

국민의힘 당 대표를 지낸 김기현 후보는 울산 남을에서, 당 대표 직무대행과 원내대표를 지낸 권성동 후보는 강원 강릉에서 5선 고지를 노린다. 박빙 양상인 인천 동-미추홀을에서 민주당 남영희 후보와 맞붙는 윤상현 국민의힘 후보도 선거 결과에 따라 5선 여부가 결정된다.

총선을 이틀 앞둔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개원종합지원실 현판식에서 국회사무처 직원들이 제22대 국회의원들이 착용할 국회 배지를 공개하고 있다. 뉴스1

총선을 이틀 앞둔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개원종합지원실 현판식에서 국회사무처 직원들이 제22대 국회의원들이 착용할 국회 배지를 공개하고 있다. 뉴스1

민주당 빅샷의 성적표도 관심사다. 서울 광진을에서만 5선을 한 추미애 후보는 이번엔 경기 하남갑에서 '친윤 핵심' 이용 국민의힘 후보와 맞붙어 6선을 노린다. 야권에서는 이미 국회의장 후보군으로 추 후보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친명 핵심인 조정식 경기 시흥을 후보도 선거 결과에 따라 6선 고지를 달성하고, 국회의장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서울 마포을에서 함운경 국민의힘 후보와 맞붙는 정청래 후보는 승리한다면 4선의 유력 친명계 지위를 굳힐 수 있다. 또 ‘친명 좌장’으로 자리매김했던 정성호 의원은 경기 동두천-양주-연천갑에서 5선에 도전한다.

81세의 나이에 전남 해남-완도-진도에서 공천을 받은 박지원 후보, 서울 노원을에서만 4선을 한 뒤 노원갑에 도전장을 낸 원내대표 출신 우원식 후보도 5선 고지를 넘보고 있다. 4선에 도전하는 홍익표 원내대표는 일찌감치 민주당 험지인 서울 서초을에 출사표를 던졌다.

김두관 민주당 후보와 김태호 국민의힘 후보가 맞붙는 경남 양산을도 중량감 있는 후보가 충돌하는 격전지로 꼽힌다. 경남지사를 지낸 두 후보는 2021년 각각 당 대선 경선에 도전했다가 중도 사퇴한 이력이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