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대통령실 “내년 R&D 예산 역대 최고 수준 편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6월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6월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대통령실은 내년도 연구개발(R&D) 예산을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하겠다는 방침을 3일 밝혔다.

박상욱 과학기술수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R&D 다운 R&D를 위한 정부 R&D 지원방식의 개혁이 완결됐다고 말씀드리긴 어려우나 세계가 기술 경쟁에 뛰어드는, 유례없이 빠른 기술 변화의 파고 속에서 개혁작업에 매달릴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며 “그래서 개혁을 진행하면서 동시에 내년 R&D 예산을 대폭 증액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기자들과 만나 R&D 예산 규모와 관련해 “대통령을 비롯해 경제부처와 혁신본부 등이 목표로 하는 수준에 대한 공감대는 역대 최고 수준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R&D 사업의 수요 부처로부터 수요 조사를 진행해 들어갈 것이고, 기존 사업 중에도 구조조정을 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빠지는 사업과 새로 들어오는 사업들을 종합 계산해야 하므로 구체적 수치가 나오려면 몇 달 더 걸릴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