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5살 女가수 억만장자 됐다…"노래만으로 1조 넘게 번 최초 인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한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AFP=연합뉴스

'억만장자' 대열에 합류한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AFP=연합뉴스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5)가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집계한 억만장자(Billionaires) 대열에 합류했다.

스위프트는 포브스가 2일(현지시간) 발표한 '2024년 새 억만장자들'(New Billionaires 2024) 명단에 포함됐다.

포브스는 올해 억만장자 대열에 새로 합류한 부호 중 스위프트가 가장 유명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스위프트는 블록버스터급 콘서트 수익과 음반·음원 판매 수입, 부동산 투자 등으로 총 11억달러(1조4878억원)로 추정되는 재산을 모았다고 전했다.

또 스위프트는 오로지 노래와 공연만으로 10억달러가 넘는 부를 축적한 최초의 음악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전 세계 5개 대륙을 순회하는 '에라스 투어'(Eras Tour) 공연으로 한 해 10억 달러가 넘는 수입을 올렸다. 이에 스위프트가 일으키는 경제효과 '스위프트노믹스(Swiftnomics)'라는 신조어도 생겨났을 정도다.

'에라스 투어' 콘서트 무대에 오른 테일러 스위프트. 로이터=연합뉴스

'에라스 투어' 콘서트 무대에 오른 테일러 스위프트.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지난 2월 그래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으로 꼽히는 '올해의 앨범'을 네 번째로 수상하며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쓰기도 했다.

AFP통신은 스위프트가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의 베벌리힐스, 내슈빌, 로드아일랜드의 해안 저택 등에 집을 소유하는 등 상당한 부동산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위프트는 오는 19일 새 앨범 '더 토처드 포이츠 디파트먼트'(The Tortured Poets Department)를 발매해 또다시 빌보드 등 각종 음반 차트를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