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MLB 첫 홈런’ 공, 김하성 팬이 잡아…구단 한글로 축하

중앙일보

입력

사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X 캡처

사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X 캡처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데뷔 후 처음 때려낸 홈런공은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팬이 잡았다.

30일(현지시간) 이정후는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2024 MLB 정규시즌 방문경기에서 MLB 첫 홈런을 기록했다.

샌프란시스코가 3-1로 근소하게 앞선 8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정후는 볼카운트 1볼 1스트라이크에서 샌디에이고 왼손 불펜 톰 코스그로브의 시속 125㎞ 스위퍼를 잡아당겨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구단은 경기 후 공식 SNS에 이정후가 ‘MLB 첫 홈런’ 공을 잡은 주인공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구단은 “이정후의 첫 홈런을 잡은 가족은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출신이지만 샌디에이고에 거주하고 있다”며 “이들은 김하성 선수를 가장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이정후는 “하성이 형에게 여러분에 대해 얘기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정후, MLB 첫 홈런 공 잡은 가족과 함께. 사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X 캡처

이정후, MLB 첫 홈런 공 잡은 가족과 함께. 사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X 캡처

이정후는 이날 경기 후 취재진과 가진 인터뷰에서도 “첫 홈런공을 받았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SNS에 이정후의 첫 홈런 소식을 전하며 이정후의 타격 모습과 함께 한글로 ‘메이저리그 첫 홈런’이라고 적은 포스터를 게재했다.

아울러 이정후가 홈런을 치는 장면과 그라운드를 도는 모습, 더그아웃에서 팀 동료들의 축하를 받는 다양한 사진 등도 올려 이정후의 MLB 데뷔 첫 홈런을 축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