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나이트클럽서 인질극·폭파 협박…“테러 징후 없어”

중앙일보

입력

30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에더 시내에 인질극이 발생해 경찰과 구급대원이 출동했다. EPA=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에더 시내에 인질극이 발생해 경찰과 구급대원이 출동했다. EPA=연합뉴스

네덜란드 한 나이트클럽에서 인질극과 폭파 협박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용의자를 체포했다.

네덜란드 일간 텔레흐라프와 dpa·AP 통신 등에 따르면 부활절 연휴인 30일(현지시간) 오전 네덜란드 헬데를란트주(州) 에더 시내에 있는 나이트클럽 ‘카페 페티코트’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인질 여러 명을 붙잡고 폭발물을 터뜨리겠다고 협박했다.

네덜란드 경찰은 X(옛 트위터)를 통해 오전 11시 30분경 “인질 3명이 방금 풀려났다”며 상황을 전했고, 이어 낮 12시 30분경 “마지막 인질이 방금 풀려났고 (용의자) 1명을 구금했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나이트클럽 건물에서 스스로 걸어 나와 체포됐고 범행 동기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한다.

현지 경찰은 “현재로써는 테러라고 볼 만한 징후는 없다”고 설명했다.

네덜란드 공영 NOS 방송은 먼저 풀려난 3명이 가게 유니폼을 입고 있었으며, 나이트클럽에서는 이날 오전 4시까지 DJ 자프러 휠러프의 공연이 열렸고 경찰은 오전 6시 30분경 처음 출동했다고 전했다.

당국은 인근 150가구를 대피시키고 주변 가게의 영업을 중단시키는 한편 이 지역을 오가는 열차 운행도 취소했다.

에더는 수도 암스테르담에서 남동쪽으로 약 85㎞ 떨어진 인구 7만명의 소도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