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정은 세습' 도왔던 그 사람…北 김경옥 전 부부장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일성 훈장과 김정일 훈장 수훈자이자 공화국 영웅인 김경옥 전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암성 중독에 의한 장기기능부전으로 지난 11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일성 훈장과 김정일 훈장 수훈자이자 공화국 영웅인 김경옥 전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암성 중독에 의한 장기기능부전으로 지난 11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뉴스1

김경옥(93) 북한 전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 사망했다.

13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암성 중독에 의한 다장기기능부전"으로 그가 지난 11일 오후 11시 5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그의 영전에 화환을 보냈고, 노동신문은 3면에 당 중앙위원회 명의로 작성된 부고 기사를 별도로 실어 예우했다.

김경옥은 당·군·정 모든 분야의 고위급 인사를 관리하는 핵심 부서 조직지도부에서 경력을 쌓았고 2008년엔 부부장에 올랐다. 당시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조직지도부장 자리를 비워둔 채 스스로 부장 역할을 했었다.

특히 김경옥은 군 출신이 아닌데도 2010년 9월 김정은이 '인민군 대장' 계급을 달 때 함께 대장 칭호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이를 두고 김정은으로의 후계구도가 자리 잡을 때 주요한 역할을 하리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노동신문은 그의 부고 기사에서 "주체 혁명 위업 계승의 중대한 역사적 시기에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고문으로서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영도를 충직하게 받들어나가는 데서 당의 노간부답게 훌륭한 모범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김정일에서 김정은으로 권력이 세습되던 시기, 김정은 체제 안정화를 위해 노력했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김경옥은 김정은 집권 이후에도 한동안 정권의 핵심으로 분류되다 노령으로 은퇴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2022년 9월 정권 수립일 74주년 기념행사 때 경축 연회에서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