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러 "韓경제에 피해 줄 것, 놀라지 말길"…수출제한 보복 경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 정부가 군사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품목의 러시아 수출을 추가로 금지하겠다고 밝히자 러시아가 보복 조치를 경고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국의 수출 금지 결정을 "미국의 요청에 따른 비우호적인 조치"라며 "한국 경제와 산업에 피해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에 대응해 조처할 권리가 있다"며 "이는 반드시 대칭적이지는 않을 것이고 그들(한국인)은 이에 놀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한국 산업통상자원부는 국제사회의 대러시아 수출 통제 공조를 위해 682개 품목을 상황허가 대상에 추가하는 내용의 '제33차 전략물자 수출입 고시'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 건설중장비, 이차전지, 공작기계, 항공기 부품 등 군용 전용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 품목이 추가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