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독] '용산 이전' 샅샅이 훑는 감사원 "어떤 정부든 같은 결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용산 대통령실의 모습. 감사원은 지난해부터 대통령실 이전 감사를 진행 중이다. 뉴스1

서울 용산 대통령실의 모습. 감사원은 지난해부터 대통령실 이전 감사를 진행 중이다. 뉴스1

감사원의 ‘대통령실 이전’ 감사가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 감사원은 대통령실 이전에 관여한 대통령실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마치고 감사 보고서 작성에 들어갔다. 최근엔 보고서 작성 과정에서 남은 의문점에 대해 대통령실에 서면 보충질의를 보냈고, 수백여쪽의 답변서를 받았다. 감사원은 대통령실의 답변과 실제 조사 내용 사이의 차이점에 대한 확인 작업을 진행 중이다.

대통령실 이전 감사는 윤석열 정부 출범 뒤 현 정부에 대한 감사원의 사실상 첫 번째 감사다. 야당에선 문재인 정부에 대한 표적 감사를 주장하고 있어,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 논란에 대한 시험대 성격도 지니고 있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은 대통령실 이전 감사와 관련해 “어떤 상황이나 정부에서든 똑같은 결론이 날 수 있도록 빈틈없이 조사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야당에서 ‘감사원 국정조사’ 등 엄포를 놓는 상황에서 감사 결과가 객관적이어야 한다는 취지다.

감사원은 대통령 집무실 및 관저 이전에 관여한 공사업체를 직접 찾아가 공사 발주 내용과 실제 공사 이력을 비교하는 등 현장을 샅샅이 훑어왔다. 이 과정에서 정부의 공사 발주 관련 감사 경험이 풍부한 특별조사국 출신 감사관도 추가로 투입했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지난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지난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야당에선 대통령실 이전 감사와 관련해 “정부 눈치를 보며 결론을 미루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대통령실 이전 감사는 참여연대의 국민감사 청구로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됐다. 감사원은 외부 위원이 참여하는 심사위원회를 거쳐 참여연대가 청구한 5개 감사항목 중 이전 비용의 추계와 재정 낭비 의혹 등은 제외하고 대통령실과 관저 이전의 결정 과정 및 건축 공사의 부패행위 등을 감사하기로 했다. 그 뒤 올해 4차례 감사 기간을 연장하며 감사를 진행 중이다.

감사원은 대통령실 이전이 정부 초기에 이뤄져 공사 발주처가 대통령실 비서실과 경호처, 행정안전부, 조달청 등으로 나누어져 있다 보니 확인 작업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감사원 관계자는 “서류에만 의지할 수 없어, 공사에 참여한 사람을 일일이 만나 확인하는 데만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고 말했다.

감사원은 보고서 작성을 마치는 대로 주심 감사위원의 검토 작업을 거쳐 감사위원회의에 감사 결과를 부의하게 된다. 최대한 속도를 내겠다는 것이 감사원 사무처의 입장이지만, 감사위원회 문턱을 넘어야 해 감사결과 발표는 해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