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北, 러 연해주 정부 대표단과 회담…‘노동자 파견’ 논의했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러시아 극동 연해주 정부 대표단이 북한을 찾았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들은 북한과 관광사업 및 농업 지원 등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러시아 극동 연해주 정부 대표단이 북한을 찾았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들은 북한과 관광사업 및 농업 지원 등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북한이 방북 중인 러시아 극동 연해주 정부 대표단과 회담하고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러시아 연해주 대표단이 11일 평양에 도착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의 윤정호 대외경제상과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는 12일 만수대의사당에서 회담을 열었다.

북측에는 지경수 대외경제성 부상과 관계부문 일군들이, 러시아 측에서는 러시아 극동 연해주 정부 대표단 성원들과 블라디미르 토페하 북한 주재 러시아 임시대리대사가 참가했다.

신문은 회담에서 “조로(북러) 두 나라 사이의 지역 간 경제 협조를 보다 높은 단계에 올려세우기 위한 문제들이 토의됐다”라고 전했다.

또 이날 북한의 대외무역 전문기구인 조선국제무역촉진위원회와 연해주 정부 사이의 “무역경제협조 쌍무실무그루빠(그룹) 제13차 회의 의정서가 조인됐다”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가 토의됐고 합의됐는지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연해주 정부 대표단은 북한과 관광, 통상, 농업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북한을 찾은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북한과 국경이 닿아있는 연해주에 북한 노동자를 파견하는 문제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가능성도 있다.

앞서 코제먀코 주지사는 지난달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며 “우리는 관광 분야 문제에 관심이 있으며 북한 농민들에 농지를 제공하는 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회담에서는 코로나 19로 중단됐던 북한 노동자의 파견 문제도 다시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연해주 등 러시아 지역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청년들이 병력으로 대거 투입된 탓에 노동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북한 입장에서 노동자 송출은 대표적인 외화벌이 수단이다.

러 연해주 국제협력 기관이 텔레그램에 게시한 폭우 피해 복구작업에 참여한 北 주민들 사진. 연합뉴스

러 연해주 국제협력 기관이 텔레그램에 게시한 폭우 피해 복구작업에 참여한 北 주민들 사진. 연합뉴스

2017년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유엔 회원국 내 소득이 있는 북한 노동자들을 24개월 내 모두 돌려보내도록 규정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송환 의무를 회피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9월 북러 정상회담, 10월 러시아 외무장관의 방북, 11월 북러 경제공동위원회 등 일련의 과정에 대해 “러시아와 북한 간 모종의 협력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중국, 러시아 등 해외에 노동자를 파견할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해 줄 내용은 없다”면서도 “현지 수요도 있고 북한 수요도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