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北 노동신문에 등장한 추미애…웃는 얼굴로 ‘김건희 특검’ 피켓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2일 북한 노동신문 6면에 오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12일 북한 노동신문 6면에 오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사진이 올랐다.

노동신문은 12일 윤석열 정권을 비방하는 내용을 담은 ‘괴뢰 전 지역에서 반미·반전투쟁 전개, 제68차 촛불대행진 진행’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노동신문 6면에 오른 해당 기사에는 12장의 사진도 함께 실렸다.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 부근에서 열린 촛불시위 현장 사진이다.

이 중 한 사진에는 추 전 장관이 ‘특급범죄자 김건희 특검’이라는 팻말을 머리 위로 들고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추 전 장관은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 등과 함께 이 집회에 참석해 용산 대통령실을 향해 행진하며 구호를 외쳤다.

북한이 대외용으로 보도하는 조선중앙통신과 달리, 노동신문은 북한 정부가 체제 선전을 위해 사용하는 매체다. 이곳에 한국의 유력 정치인이 포착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장하리'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 '장하리'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노동신문은 과거 6면을 ‘대남’ 면으로 할애했지만, 2020년 6월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로는 해당 면에 일상적인 북한 소식을 전했다. 올해 5월부터는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는 한국의 시위 모습이 자주 담겼다. 한국 정부에 따르면 노동신문이 지난 5월부터 11월 초까지 남한 단체의 반정부 시위를 다룬 기사는 40여 건에 달한다.

다만 신문은 사진 속 인물에 대한 별도의 설명은 달지 않았다. 북한이 한국 미디어의 동영상‧사진을 무단으로 활용한다는 점에서 해당 사진들은 무단 사용됐거나, 중계 영상을 갈무리(캡처)했을 가능성이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남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왜곡해 부각함으로써 북한 주민의 남한에 대한 긍정적 기대감을 차단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