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밤중 시외버스 훔쳐 도심 질주 후 중앙분리대 ‘쾅’…30대 검거

중앙일보

입력

한밤중 시외버스를 훔쳐 도심을 질주하던 30대가 약 4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진주경찰서. 연합뉴스

경남 진주경찰서. 연합뉴스

경남 진주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3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30분쯤 진주시 장대동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열쇠가 꽂혀있던 버스를 훔친 뒤 시내를 운행했다. 4시간여간 주행하던 중 오전 6시 20분쯤 칠암동 한 도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버스를 세웠다.

A씨는 행인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당시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범행 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하면서 제대로 진술하지 않고 있지 않아 정신 병력을 의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진술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재범 우려도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며 "자세한 사건 경위는 추후 조사가 더 이뤄져야 파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