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부영 이중근 회장, 또 쾌척…KAIST 기숙사에 200억 통큰 기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KAIST 우정 나눔 연구동 기공식에 참석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이광형 KAIST 총장(왼쪽에서 다섯번째). 부영그룹

KAIST 우정 나눔 연구동 기공식에 참석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이광형 KAIST 총장(왼쪽에서 다섯번째). 부영그룹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KAIST(한국과학기술원) 기숙사를 무료로 리모델링 해주기로 했다. 리모델링 공사비는 200억원 가량이다.

이 회장은 4일 KAIST 나눔관에서 열린 ‘우정(宇庭) 나눔 연구동 기공식’에 참석해 200억원 상당의 기숙사 리모델링을 약속했다. 리모델링 대상 기숙사는 대전캠퍼스 나눔관과 궁동아파트, 서울캠퍼스의 소정사와 파정사 4개 동이다.

1989년에 준공한 나눔관은 노후화로 운영이 중단됐고, 1993년 준공한 궁동아파트는 부분적으로 보수해 사용 중이다. 서울캠퍼스의 소정사와 파정사도 각각 1972년과 1975년에 준공해 리모델링이 필요하다.

부영그룹은 외관 건축공사를 비롯해 기계·전기·통신·소방 등 내·외부 건물 전체를 리모델링 할 예정이다. 이중근 회장은 “대한민국 과학 기술 인재 양성의 요람인 KAIST에서 학생들이 꿈과 재능을 키워나가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