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검찰, '뒷돈 요구' 장정석 前 KIA타이거즈 단장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장정석 전 단장. 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장정석 전 단장. 연합뉴스

선수와의 계약 협상 과정에서 '뒷돈'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장정석 전 단장에 대해 검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중요범죄조사부(이일규 부장검사)는 30일 오전 장 전 단장 주거지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중이다.

장 전 단장은 지난해 포수 박동원(현 LG 트윈스)과의 협상 과정에서 '뒷돈'을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박동원이 KIA 구단에 장 전 단장의 비위 사실을 신고했다. KIA 구단은 조사를 거친 뒤 한국야구위원회(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하고 장 전 단장을 해임했다. KBO는 지난 4월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