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KBO, 메이저리그에 이정후 포스팅 요청… 드디어 시작된 MLB 진출

중앙일보

입력

지난달 10일 정규시즌 홈 최종전 이후 키움 팬들에게 작별인사를 하는 이정후. 연합뉴스

지난달 10일 정규시즌 홈 최종전 이후 키움 팬들에게 작별인사를 하는 이정후. 연합뉴스

이정후(25)의 메이저리그(MLB) 진출 도전이 드디어 시작됐다.

키움은 22일 MLB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에 필요한 이정후의 의료 기록 자료를 KBO 사무국에 냈다. 이정후가 프로에 데뷔해 어떤 치료를 받았는지를 빅리그 30개 구단에 확실하게 공개하는 자료다.

KBO는 한·미 선수계약협정에 따라 포스팅에 필요한 자료가 제대로 갖춰졌는지 재차 확인했으며, 24일 이정후의 포스팅을 MLB 사무국에 요청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현지시간 23일(한국시간 24일)부터 추수감사절 연휴라 이정후의 포스팅은 12월 초에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한미 선수계약협정에 따르면, MLB 사무국이 30개 구단에 이정후의 포스팅을 알린 다음날 미국 동부시간 오전 8시부터 30일째 되는 날 미국 동부시간 오후 5시까지 이정후는 모든 MLB 구단과 협상할 수 있다. 이정후가 계약하면, MLB 구단은 키움 구단에 계약액의 일정 비율을 이적료로 준다.

이정후가 MLB 구단과 계약에 이르지 못하면, 내년 11월 1일 이후 자유계약선수(FA) 또는 구단의 승낙을 받아야 하는 포스팅시스템으로 다시 미국행을 추진해야 한다. 미국 현지에서는 이정후의 포스팅 금액으로 대략 5000만달러(약 652억원) 이상을 예상하고 있다. 규정상 5000만달러로 이정후가 계약한다면 키움은 이적료로 937만5000달러(122억원)를 받을 수 있다.

지난 13일 샌디에이고 김하성(왼쪽)과 함께 한국시리즈 5차전을 관전한 이정후. 연합뉴스

지난 13일 샌디에이고 김하성(왼쪽)과 함께 한국시리즈 5차전을 관전한 이정후.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대다수 구단은 이정후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 중에서도 좌타 외야수가 필요한 부자 구단 뉴욕 양키스와 단장이 직접 고척돔까지 방문했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유력행선지로 꼽힌다. 그러나 김하성 영입전처럼 예상 밖의 구단이 승자가 될 가능성도 높다. 이정후는 MLB 사무국이 포스팅을 공식 발표하면 미국으로 건너가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와 함께 협상에 나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