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무주택 청년 청약통장 가입하면 연 2%대 주택담보대출 제공

중앙일보

입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내 집 마련 청년 지원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내 집 마련 청년 지원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무주택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돕기 위해 2%대 저금리로 주택담보대출을 제공하기로 했다.

24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청년 내집마련 대책’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원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미래세대가 가장 불안해하고 고통을 겪고 있는 내 집 마련의 꿈을 응원하고 중산층이 두터운 사회로 가기 위해서, 정부는 전용 청약통장에 가입하면 2%대의 장기 저리 금리로 내 집 마련의 금융 기회를 제공하는 파격적인 정책을 펴고자 한다”고 밝혔다.

현재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5∼6%대 수준이다.

원 장관은 아울러 공공분양주택 ‘뉴·홈’ 34만호를 청년에게 제공하는 계획을 다시 한번 소개하면서 “뉴·홈은 주변 시세의 70% 전후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 정부보다 3배 이상 확대된 물량”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들이 이렇게 공급되는 가격대의 주택과, 과거 시기에 불리했던 청약제도의 청년 특별공급과 추첨제 확대 도입 등을 통해 보다 넓어진 청약 기회에 당첨되면 초장기 초저금리의 금융 기회를 제공받음으로써 내 집 마련의 꿈을 차례차례 이뤄나갈 수 있는 미래를 실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