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생활건강, ‘제1회 암악액질 메디푸드 심포지엄’ 공식 후원

중앙일보

입력

연세대학교 연세생활건강은 올해 처음 열리는 ‘제1회 암악액질 메디푸드 심포지엄’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공식 후원사로 나섰다.

한국암악액질메디푸드연구회(회장 황재관 교수) 주최로 오는 22일(수) 낮 12시부터 연세대학교 연세공학원 대강당에서 진행되는 ‘제1회 암악액질 메디푸드 심포지엄’은 암 환자의 악액질을 개선 및 예방하는 환자 맞춤형 메디푸드의 임상시험 결과 및 신소재 연구개발에 대한 강연 및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자리로 마련됐으며, 연세생활건강은 연세대학교 바이오산업공학협동과정과 후원사로 함께 한다.

금번 심포지엄에서는 연세대학교 교수와 메디푸드 분야 전문가 및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일 예정으로, 대한암예방학회 회장을 역임한 박광균 연세대학교 명예교수의 ‘암예방 및 암악액질 메디푸드의 중요성’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로 시작된다.

첫 번째 ‘암환자 메디푸드 임상연구’ 세션에서는 연세대 의과대학 재활의학과의 임상희 교수가 ‘단백질 보충이 뇌종양 환자의 재활적 결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발표하며, 이어 ㈜대상 건강연구소의 이규환 소장의 ‘암환자용 특수의료용도식품 영양설계 근거 및 임상 연구’, ㈜매일유업 메디컬푸드팀 최원선 팀장의 ‘케토제닉 다이어트를 이용한 암환자용 특수의료용도식품 개발’ 발표가 진행된다.

두 번째 ‘암악액질 메디푸드 신소재’ 주제의 세션에서는 서울여자대학교 식품공학과 장영진 교수의 ‘근감소증 및 암악액질 개선 소재로서 파이토케미컬의 역할’을 비롯해 연세대학교 황재관 교수의 ‘검은생강을 이용한 암악액질 개선 메디푸드 신소재 개발’, ㈜한미양행 기능식품연구소 김중학 연구소장의 ‘식용곤충, 메디푸드 신소재로서의 가치와 전망’ 주제강연이 이어진다. 이후에는 종합토론 시간이 진행되어 참석자들간 전문적인 토론을 나눈다.

심포지엄을 주최한 한국암악액질메디푸드연구회는 고령사회 미래 유망 식품산업으로 주목 받는 메디푸드 트렌드에 대응하여 연세대학교 관련 학과 교수진 및 연세생활건강, 동종 업계 관련자들이 모여 설립됐다.

연세생활건강 관계자는 “금번 심포지엄이 첫 개최되는 만큼 공식 후원사로 나서 꾸준히 개최를 이어가고, 나아가 한국암악액질메디푸드연구회의 발전에도 함께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