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황희찬, 코리안 더비서 손흥민에 판정승...토트넘에 2-1 역전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시즌 첫 코리안 더비를 펼친 황희찬(왼쪽)과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시즌 첫 코리안 더비를 펼친 황희찬(왼쪽)과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황희찬(27·울버햄프턴)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코리안 더비'에서 선배 손흥민(31·토트넘)에 판정승을 거뒀다.

울버햄프턴은 11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3~24시즌 EPL 12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2골을 몰아 넣으며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2연패에 빠진 토트넘(승점 26)은 리그 2위에 머물렀다. 울버햄프턴(승점 15)은 12위를 달렸다.

사라비아(아럐)와 세리머니를 펼치는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사라비아(아럐)와 세리머니를 펼치는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이날은 양 팀의 한국인 골잡이 맞대결로 주목을 모았다. 손흥민과 황희찬의 시즌 첫 맞대결이었다. 두 선수 모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각각 8골(1도움), 6골(2도움)로 팀 내에서 가장 많은 골을 기록 중이다. 이로써 리그 득점 2위 손흥민은 선두 엘링 홀란(맨체스터시티·11골)와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지난 공식전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4골 2도움)를 올렸던 황희찬도 기록을 이어가는 데 실패했다.

시작은 토트넘이 좋았다. 토트넘은 전반 3분 만에 브레넌 존슨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이후부턴 반격에 나선 울버햄프턴의 흐름이었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46분 파블로 사라비아, 후반 52분 마리오 레미나에게 차례로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후반 42분 투입된 사라비아가 10여 분 만에 1골 1도움을 올려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토트넘 주장 완장을 차고 뛴 손흥민. AP=연합뉴스

토트넘 주장 완장을 차고 뛴 손흥민. AP=연합뉴스

주축 선수 상당수가 빠진 토트넘은 전반적으로 무기력한 경기력이었다. 토트넘은 11라운드 첼시전에서 선수 2명 퇴장 악재 끝에 1-4로 졌다. 당시 퇴장 당한 크리스티안 로메로, 데스티니 우도기가 출전 정지 징계로 이날 결장했다. 또 핵심 선수인 제임스 매디슨과 미키 판더펜은 각각 발목, 햄스트링 부상으로 뛰지 못했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곧바로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16일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1차전을 치르는 축구대표팀에 합류하기 위해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