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양 이마트 대표 “본업 경쟁력 강화…신규 출점 재개”

중앙일보

입력

한채양 이마트 대표가 9일 열린 이마트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향후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이마트

한채양 이마트 대표가 9일 열린 이마트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향후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이마트

국내 대형마트 1위 이마트가 신규 출점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커머스 성장으로 오프라인 유통가가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외형을 성장시키는 동시에 경영 효율성을 키우겠다는 전략을 내놓은 것이다.

이마트와 이마트24, 이마트에브리데이를 이끄는 한채양 대표는 9일 서울 장충동 ‘신세계 남산’에서 열린 이마트 창립 30주년 기념식에서 “대한민국 유통업을 혁신해온 이마트의 일등 정신과 자부심을 되살리자”며 이같이 밝혔다.

한 대표는 “최근 몇 년간 유통 환경은 급변했는데 이마트가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며 “과거 30년의 영광을 뒤로하고 새로운 3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핵심 비전으로 ‘본업 경쟁력 강화’를 제시했다. 그는 “회사의 모든 물적·인적 자원을 이마트 본업 경쟁력을 키우는 데 쓸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 대표는 이마트의 영업 기반이자 주요 성장동력인 점포의 외형 성장 계획을 밝히며 “한동안 중단했던 신규 출점을 재개하겠다”고 말했다. 또 기존 점포를 개편 작업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선보인 더타운몰 연수점·킨텍스점처럼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이마트를 고객들이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한 대표는 지난 9월 신세계그룹 정기 인사를 통해 조선호텔앤리조트 대표에서 이마트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이마트24, 이마트에브리데이 대표도 겸직해 오프라인 유통 3사의 시너지를 극대화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한 대표는 “3사의 시너지를 다각도로 창출함과 동시에 SSG닷컴·G마켓 등 온라인 자회사와 협업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