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차전 승리 이강철 "문상철 번트, 본인 판단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작전을 지시하는 이강철 KT 위즈 감독. 연합뉴스

작전을 지시하는 이강철 KT 위즈 감독. 연합뉴스

KT 위즈가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1차전 승리를 따냈다. 이강철 감독은 문상철의 번트가 벤치 지시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KT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S 1차전에서 3-2로 LG 트윈스를 이겼다. KT는 플레이오프(PO) 3차전부터 가을 야구 4연승을 달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강철 KT 감독은 경기 뒤 "오늘 경기는 초반에 빠르게 승기를 가져와서 여유 있는 경기가 될 수 있었는데, 한 두개 미스플레이가 나오면서 어렵게 풀린 것 같다"고 말했다.

선발투수 고영표는 1회 실책이 나오면서 2점을 내줬다. 하지만 2회부터 6회까지 한 점도 주지 않는 호투를 펼쳤다. 6이닝 7피안타 2사사구 2실점(1자책). 이후 손동현이 7·8회를 막고, 박영현이 9회 한 점 차에서 등판해 승리를 지켰다.

이강철 감독은 "고영표가 위기관리 능력을 발휘하면서 좋은 피칭을 해줬다. 손동현이 2이닝 잘 던져줘서 우리가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시간을 준 거 같다"고 했다. 4회 1사 1, 3루 상황에 대해선 "2사 이후 (박해민과의)승부가 포인트이지 않았나 싶다. 영리한 볼배합으로 그 위기를 넘기면서 끝까지 갔던 것 같다"고 했다.

구원투수 등판순서에 대해선 "'누가 마무리다'라는 것 없이 가려고 애기했다. 연장을 생각 안 할 수 없어서 11회까지 고려해 마무리 김재윤을 남겨놨다. 타순에 맞게 기용하려고 게획대로 박영현을 냈다"고 설명했다.

문상철은 2회 번트를 대다 트리플 플레이를 만들고 말았다. 그러나 9회 2사 1루에선 결승 2루타를 때려냈다. 이강철 감독은 "거기서 누가 번트 사인을 내겠나"며 "본인이 역으로 댄 것 같다. 그때 분위기가 넘어갔다고 생각했는데, 그 다음 이닝부터 고영표가 잘 막아줘서 승기를 안 넘겨줬다"고 했다.

이 감독은 "오늘 경기가 1점 싸움은 아니라고 생각해 공격적으로 치라고 주문했다. 오늘 졌으면 내가 했다고 하려고 했는데, 잘했으니까 충격은 안 받을 것 같다"고 웃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