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G, 파리서 ‘부산엑스포 버스’ 2030대 운영…28일까지 총력전

중앙일보

입력

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부산엑스포 버스' 공개 행사에 김혁기 LG전자 파리법인장 상무(왼쪽부터), 장성민 대통령 특사, 유원 LG전자 홍보대외협력센터장 부사장이 참석했다. 사진 LG전자

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부산엑스포 버스' 공개 행사에 김혁기 LG전자 파리법인장 상무(왼쪽부터), 장성민 대통령 특사, 유원 LG전자 홍보대외협력센터장 부사장이 참석했다. 사진 LG전자

LG그룹이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결전지에서 마지막 홍보 활동에 나선다.

6일(현지시간) LG는 프랑스 파리 에펠탑 인근의 센강 선상카페 행사장에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하는 ‘부산엑스포 버스’ 공개 행사를 열었다. 이 행사에는 장성민 대통령 특사와 LG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LG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투표로 엑스포 유치지가 결정되는 오는 28일까지 파리 시내버스 2028대에 부산 엑스포 유치 기원 메시지를 담은 광고를 게재할 예정이다. 시내버스 측면 또는 전면에는 ‘Exposition Universelle de 2030, a BUSAN Coree(2030 세계 엑스포, 한국 부산)’ ‘LG soutient la candidature de Busan pour 'EXPO universelle 2030(LG가 2030 세계엑스포 부산 유치를 지지합니다)’라는 글귀가 들어갔다.

이와 별도로 LG전자와 LG에너지솔루션도 2층 대형 버스 두 대에 부산의 매력을 소개하는 랜드마크와 함께 엑스포 유치 염원을 담은 광고를 진행한다. 이 버스들은 에펠탑·루브르박물관·샹젤리제 거리 등 파리 도심의 대표 관광 명소뿐 아니라, 파리 외곽까지 다양한 노선을 누벼 ‘달리는 유치 대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