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 퇴장' 토트넘, 포체티노의 첼시에 시즌 첫 패...손흥민 9호골 취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퇴장당하는 토트넘 로메로(왼쪽 둘째). 로이터=연합뉴스

퇴장당하는 토트넘 로메로(왼쪽 둘째).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2명이 퇴장당하는 악재 속에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은 한 차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고 득점이 취소돼 아쉬움을 삼켰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3~24시즌 EPL 11라운드 홈경기에서 1-4로 패했다. 토트넘은 9명이 뛰는 수적 열세 속에서 데얀 쿨루셉스키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했다. 개막 10경기에서 8승2무로 무패를 달리던 토트넘(승점 26)은 11경기 만에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맨체스터시티(맨시티·승점 27)에 이어 리그 2위를 달렸다.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13분 시즌 9호 골을 기록하는가 했지만, 비디오 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고 득점은 무효가 됐다. 손흥민은 브레넌 존슨의 패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부심이 깃발을 들었다. 침투하는 손흥민과 상대 수비수가 거의 동일 선상에 있었지만, 주심은 손흥민이 첼시 선수보다 앞섰다고 판정했다. 이후 동료 2명이 퇴장당한 탓에 손흥민은 경기 중후반부터 전방에서 고립됐다.

4년 만에 다시 만난 포체티노 감독과 반갑게 인사하는 손흥민(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4년 만에 다시 만난 포체티노 감독과 반갑게 인사하는 손흥민(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전반 27분 토트넘의 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첼시 공격수 라힘 스털링의 발목을 밟는 거친 태클을 시도한 장면이 나와 레드카드를 받았다. 토트넘은 부상 악재까지 겹쳤다. 중앙 수비수 판 더펜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고, 핵심 미드필더 제임스 매디슨도 발목에 통증을 호소해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났다. 후반 10분 우도기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다. 토트넘은 9명으로 11명과 싸우는 최악의 상황에 부닥쳤다. 1-1로 맞서던 토트넘은 첼시의 니콜라스 잭슨에게 해트트릭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날 경기는 손흥민과 옛 스승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첼시 감독의 사제 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 감독 시절인 2015년 8월 레버쿠젠(독일)에서 뛰던 손흥민을 스카우트했다. 손흥민은 당시 포체티노 감독의 전폭적인 신뢰 속에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성장했다. 손흥민은 포체티노 감독의 지도 아래 2016~17시즌 EPL 준우승과 2018~19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이후 하락세를 걸었고, 포체티노 감독은 2019년 11월 성적 부진으로 물러났다. 그 이후 파리생제르맹(프랑스·2021~22년)에서 재기한 포체티노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첼시 감독을 맡아 EPL에 복귀했다. 토트넘과 첼시는 나란히 런던을 연고지로 하는 라이벌 팀이기도 하다. 제자 손흥민과 4년 만에 재회한 포체티노 감독은 승리를 챙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