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작별하지 않는다', 佛페미나 외국문학상 수상 불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소설가 한강이 지난 2021년 9월 7일 소설 『작별하지 않는다』 출간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 문학동네

소설가 한강이 지난 2021년 9월 7일 소설 『작별하지 않는다』 출간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 문학동네

소설가 한강의 장편소설 『작별하지 않는다』의 프랑스 페미나 외국문학상 수상이 불발됐다.

프랑스 일간 르피가로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열린 페미나상 시상식에서 외국문학상은 미국 작가 루이스 어드리크의 『문장(The Sentence)』에 돌아갔다.『문장』은 아메리카 원주민이 서점에 취업해 현재의 인종 차별과 과거의 유령에 직면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작별하지 않는다』는 지난 8월 23일 ‘불가능한 작별(Impossibles adieux)’이라는 제목으로 프랑스에서 출간됐다. 이후 지난 18일 메디치 외국문학상 최종 후보에 오른 데 이어 지난 24일에는 페미나 외국문학상 최종 후보에 들었다.

페미나상은 1904년 남성 중심의 공쿠르상에 대한 대안으로 여성 작가들에 의해 제정됐으며, 메디치상, 공쿠르상, 르노도상과 함께 프랑스의 4대 문학상으로 꼽힌다. 심사위원은 여성 작가들로만 구성되지만 수상자는 남녀 구분 없이 선정한다.

외국문학과 프랑스 문학, 에세이 3개 부문에서 작품을 선정하며, 외국문학상은 1985년 신설됐다. 한국 작가 중에서는 이승우와 황석영이 후보에 오른 적 있다.

한편 메디치 외국문학상은 오는 9일 수상작이 결정된다. 한강이 메디치 외국문학상 최종 후보에 오른 건 2017년 『희랍어 시간』에 이어 두 번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