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친윤 직격한 홍준표 "니들처럼 좀비정치 안해…내년 선거 지켜볼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은 30일 인요한 혁신위원회의 사면론을 옹호하며 자신을 비판하는 친윤석열계 인사들을 향해 "자신의 능력이 안 되니 대통령의 권위를 이용해 유세 부리는 친윤들이 어떤 모습으로 선거를 치르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대구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대구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친박이라고 그렇게 거들먹거리며 유세하던 자들이 박근혜 탄핵 때 친박이 아니라고 하면서 제일 먼저 탈출하더라"며 "친윤이라고 행세하면서 거들먹거리던 자들도 내년 선거를 앞두고 어떤 처세를 하는지 한번 두고 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니들처럼 좀비정치는 안 한다"며 "언제나 내 힘으로 정치한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우리당 출신 대통령을 존중하고 좋아하지만, 대통령을 이용해 먹는 그런 좀비정치는 안 한다"며 "윤핵관, 친윤이 국민들의 타깃이 안되도록 총선까지 시간이 남았으니 잘 처신하라"고 경고했다.

한편 장예찬 최고위원은 이날 '사면'에 반발하는 홍 시장을 비판했다. "나만 옳고, 잘났다는 자세로는 그 누구와도 함께 할 수 없다. 지금은 자존심을 내세우며 투정을 부릴 때가 아니다"라면서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일부 댓글에 보니 홍카콜라인줄 알았는데 쉰카콜라라고 돼 있다"며 "자중하셨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부탁을 좀 갖고 있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이날 '당내 화합을 위한 대사면'을 명목으로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홍 시장, 이 전 대표, 김재원 전 최고위원 등의 징계 해제를 당에 건의했다. 하지만 홍 시장과 이 전 대표는 "사면이란 건 죄지은 자를 용서해주는 대통령의 권한인데 당에 무슨 대통령이 있냐"며 이를 거절하며 반발에 나서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