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빈 살만 나온 킹 사우드 대학서 강연…외국정상으론 처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리야드의 킹 사우드 대학에서 열린 '사우디 미래 세대와의 대화'에서 '청년, 미래를 이끄는 혁신의 주인공'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리야드의 킹 사우드 대학에서 열린 '사우디 미래 세대와의 대화'에서 '청년, 미래를 이끄는 혁신의 주인공'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현지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 사우드 대학교에서 외국 정상으로서는 최초로 강연했다. 이 대학은 1967년 사우디에 설립된 최초 대학이자 사우디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졸업한 학교다.

윤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킹 사우드 대학교에서 '청년, 미래를 이끄는 혁신의 주인공'이라는 주제로 한 강연에서 "한국과 사우디는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고 이끌어가는 '퍼스트 무버'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연에는 유스프 빈 압둘라 알 벤얀 사우디 교육부 장관, 바드란 알 오마르 킹 사우드대 총장 및 교원, 학생 2000여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1970년대에 고속도로 건설 등 인프라 협력으로 맺어진 한국과 사우디의 특별한 동반자 관계는 한국 경제발전의 중요한 발판이 됐다"며 한국은 이제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이 올해 3000억원 규모의 교육 분야 원조를 지원하고 있고, 반도체·이차전지·인공지능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 발전과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사우디가 포스트 오일 시대에 대비한 국가 전략인 '비전 2030'과 '네옴시티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점을 언급하며 "이러한 변화와 혁신을 선도해가는 사우디의 비전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우디는 30세 이하 청년들이 인구의 63%를 차지하는 젊은 국가"라며 "진취적인 사우디 청년들은 창업에 적극적이며 새로운 문화와 기술에 대한 수용성도 매우 높다.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이 사우디 미래의 주인공"이라고 했다.

또 이달 초 세계 최대 규모의 K컬처 페스티벌인 '케이콘 사우디아라비아 2023'이 리야드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된 점을 언급하며 "K팝, K드라마, K푸드에 높은 관심을 갖고 성원을 보내준 사우디 청년들에게 깊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사우디 청년들이 한국을 찾아 한국어를 배우고 다양한 분야 교육과 연구에 참여토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한국 대학에서 공부하길 희망하는 사우디 학생을 위한 정부 장학금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사우디에 세종학당을 개설했고,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도 구축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사우디 대학과 교육 기관에 한국어과가 설치된다면 우리 정부는 적극 지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학은 한 국가의 발전에 너무 중요하다"며 "킹 사우드 대학을 비롯한 사우디 대학과 한국 대학들의 긴밀한 교류 협력을 제가 정부를 대표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