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무량판 민간 아파트 부실시공 없다…427곳 전수조사, 부실시공 0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충남 공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철근누락에 따른 보강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충남 공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철근누락에 따른 보강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LH(한국주택토지공사) 무량판 ‘철근 누락 사태’ 이후 실시한 전국 민간 무량판 아파트에 대한 전수조사에서 부실시공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24일 “지난 8월3일부터 2개월간 실시한 전국 민간 무량판 아파트 427개 현장(시공중 139개, 준공 288개) 조사에서 모두 철근 누락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LH는 지난 4월 인천 검단 아파트 주차장 붕괴를 계기로 2017년 이후 LH가 발주한 무량판 구조 아파트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였고, 102개 단지 중 20곳에서 철근 누락이 확인됐다. 이에따라 국토부는 조사 대상을 민간 건설사들이 무량판 구조로 지은 아파트로 확대했다.

이번 전수조사는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조사기관과 함께 해당 지자체 및 국토안전관리원이 조사에 입회했고, 조사 완료 후 국토안전관리원의 결과에 대한 검증 절차도 진행했다.

설계도서의 적정성을 확인하기 위해 전단보강설계의 적정성, 전단보강근에 대한 구조계산서와 구조도면의 일치여부 등을 검토했으며, 현장점검에서는 비파괴 방식으로 전단보강근 배근상태 및 콘크리트 압축강도 등을 측정하여 추가적인 보수·보강 필요 여부 등을 확인했다.

이 결과 시공 중인 현장 한 곳에서 설계도서에 전단보강근 누락이 발견됐다. 하지만 국토부는 “착공 전 선제적으로 설계 보완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미 준공된 아파트 현장에서는 전단보강근 누락 등이 발견되지 않았다. 현장점검에서도 시공 및 준공 현장 모두 철근 누락이 발견되지 않았고, 콘크리트 강도도 적정해 보수·보강이 필요한 부실시공 등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주상복합, 오피스텔 등 시공 중인 비아파트 무량판 건축물 총 57개 시공 현장 중 47개 현장의 조사가 완료됐는데, 1개 현장에서 콘크리트 타설 전 전단보강근 설치 미흡사항이 발견됐다. 최상층 18개 기둥 가운데 1개 기둥에 들어가는 전단보강근 6개 중 2개가 누락돼 재설치했으며 안전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앞으로 국민이 공동주택에 안전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건설현장 안전강화를 위한 방안을 근본적으로 마련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