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송이' 캐러 간 혼자사는 70대…야산서 쓰러졌다 하루 만에 구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송이 버섯. 중앙포토

송이 버섯. 중앙포토

송이를 캐러 갔다가 야산에서 쓰러진 70대 여성이 하루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16일 경북 의성경찰서에 따르면 의성군 점곡면에 사는 70대 여성 A씨가 이날 오후 2시 45분쯤 야산에서 쓰러진 상태로 구조됐다.

A씨는 전날 오후 3시쯤 집 인근 야산으로 혼자 송이를 캐러 갔다. 마을 주민들은 하루가 지난 16일 오전 8시가 되어서도 A씨 집에서 인기척이 없자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으며, 경찰과 구조 당국·주민·공무원 등 60여명이 수색에 나서 6시간 만에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발견 당시 탈진 상태였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평소 허리 질환이 있던 A씨가 야산에서 미끄러지면서 온몸에 찰과상을 입고 움직이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가을옷 차림으로 추위를 견디며 산에서 밤을 새웠다.

경찰 관계자는 “혼자 사는 노인이어서 실종 신고가 늦어진 것 같다”며 “A씨가 회복하는 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송이는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가 제철이다. 여느 버섯보다 값이 비싸 ‘금송이’라고도 불리며 재배가 불가능하고 깊은 산속의 비탈면에서만 자라 송이꾼들도 채취에 늘 어려움을 겪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