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대학혁신지원사업 전국 최고 ‘S등급’

중앙일보

입력

가톨릭대가 교육부 주관 사업에서 국내 최고의 혁신대학으로 인정받았다.

가톨릭대는 지난 8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3년 대학혁신지원사업 1차 연차평가 결과’에서 학생 맞춤형 혁신성과로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으며, 인센티브 약 44억 원을 비롯해 약 100억 원의 대학혁신지원사업비를 확보하게 됐다. 올해 연차평가는 S, A, B, C 네 등급으로 실시되었다.

대학혁신지원사업은 대학별 자율 혁신을 통한 체질 개선으로 양질의 대학 교육 및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총 117개 대학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교육부의 재정지원사업이다. 1차년도 연차 평가는 △교육혁신 전략 △핵심 교육성과 △자체 성과관리 총 3개 영역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번 평가에서 가톨릭대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교육혁신 전략 수립을 통해 ‘대학교육의 혁신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와 함께 최고 등급을 받았다. 특히 학생의 실질적 전공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한 혁신 전략인 ▲모집단계에서 학과 벽 허물기 ▲재학 중 학과·대학·지역 벽 허물기 ▲신입생 DESIGNer 학년제 ▲유연 학사제도 시행 등 학생 성장 단계 맞춤형 혁신 계획을 수립한 점을 특히 높이 평가 받았다.

혁신 계획 수립을 위해 학생과 교수, 직원, 동문, 산업체 등 다양한 구성원과 적극적·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자체평가 분석 결과를 반영하는 등 치밀한 교육혁신 전략을 도출한 점도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가톨릭대는 학생 수요자 중심의 대학 혁신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광역단위 특화 2대 계열로 학생들을 모집 선발하고, 학과 교육과정을 전공 융합 모듈형 소단위 학위과정 체제로 개편하는 등 학생들의 전공 선택권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 재학 초기 신입생들의 진로 탐색 및 설계를 장려하기 위해 ‘DESIGNer 학년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12개 가톨릭계 대학이 합심해 전국 최초로 교양 공유대학을 구축·운영하는 노력을 펼쳐왔다.

가톨릭대 대학혁신지원사업 총괄 책임자인 구본만 기획처장은 “가톨릭대가 최고의 혁신대학으로 평가받을 수 있었던 점은 교육혁신 전략을 학생, 교수, 직원, 동문 등 대학 구성원 모두가 참여하여 함께 의견을 나누며 만들었기 때문”이라며, “가톨릭대 대학혁신의 핵심 키워드인 ‘학생 성공’을 늘 중심에 두고, 계속해서 혁신을 지속하여 세계 최고의 혁신 대학으로 거듭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