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거리더니 선로로 '툭'…60대 구하고 홀연히 떠난 시민 5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역에서 승객들이 탑승장에서 기다리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연합뉴스

서울역에서 승객들이 탑승장에서 기다리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연합뉴스

1호선 도봉산역에서 술에 취해 선로로 추락한 남성을 주변 시민들이 몸을 던져 구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6일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후 8시 25분쯤 “서울지하철 1호선 도봉산역에서 한 승객이 비틀대다가 선로에 떨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60대 남성 A씨는 해당 역 인천 방향 승강장에서 비틀거리던 중 열차용 선로 아래로 추락했다. 해당 선로는 열차가 진입하는 곳이 아니어서 스크린도어 대신 안전 펜스와 체인으로만 출입을 막아둔 상태였다.

A씨가 떨어진 것을 본 주변 남성 승객 2명은 주저 없이 선로로 뛰어들어 A씨를 일으켜 세운 뒤 승강장으로 밀어 올렸다. 주변에 있던 다른 남성 1명과 여성 2명도 위에서 끌어올리는 등 도운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땐 A씨는 이들의 도움으로 이미 구조된 상태였다.

A씨는 머리와 전신에 타박상을 입은 것 외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장에서 약 30분간 응급처치를 받은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구조에 나선 승객 5명은 A씨의 안전을 확인한 후 현장을 떠났다. 경찰 관계자는 “도움을 준 승객들이 연락처를 남기지 않아, 신원 확인은 어렵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