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옥상 대형 'X' 간판…'무허가' 민원에 市 조사 착수

중앙일보

입력

지난 28일(현지시간) 뉴욕 샌스란시스코 X(구 트위터) 본사에 X모양의 구조물이 설치돼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28일(현지시간) 뉴욕 샌스란시스코 X(구 트위터) 본사에 X모양의 구조물이 설치돼 있다. AFP=연합뉴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가 브랜드 이름과 로고를 ‘X’로 교체하는 작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 샌프란시스코 본사 건물 위에 ‘X’ 모양의 대형 구조물이 등장했다.

‘X(구 트위터)’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29일(현지시간) 자신의 X 계정에 “오늘 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우리 본사”라는 내용과 함께 X 모양의 대형 구조물을 상공에서 촬영한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구조물은 X자로 교차된 흰색 조명이 시간차를 두고 조도를 달리하며 빛나는 형태다.

다만 이 구조물을 두고 불만을 표시하는 민원이 제기되면서 시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현지 지역 언론 더 샌프란시스코 스탠다드는 2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건물검사국 홈페이지에는 옥상에 허가 없이 설치된 ‘X’ 구조물에 대한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건물검사국 대변인 패트릭 한난은 “이런 간판을 설치하려면 계획을 검토하고 승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시는 불만 사항을 접수하고 조사를 시작했다”고 더 샌프란시스코 스탠다드에 밝혔다.

지난 24일 작업자가 미국 샌프란시스코 X(트위터) 본사에서 '트위터(twitter)'라고 적힌 간판을 제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4일 작업자가 미국 샌프란시스코 X(트위터) 본사에서 '트위터(twitter)'라고 적힌 간판을 제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지난 24일 X 측은 건물 모서리 벽에 부착돼 있던 기존 간판의 ‘twitter(트위터)’ 글자를 떼어내려다 경찰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허가증이 없었던 데다 건물 앞 보도를 막는 등 보행자 안전 조처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간판에 부착된 글자 중 ‘er’ 만 남겨지면서 낙하 위험이 있다는 민원이 제기돼 왔다.

머스크는 이날 건물주가 간판 교체와 관련해 경찰에 계속 전화한다며 건물주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X(트위터)는 지난 24일 웹사이트의 로고를 파랑새 모양에서 X로 교체하고 ‘X.com’ 도메인으로도 접속할 수 있게 했다. 전날 밤에는 모바일 앱의 아이콘도 파랑새 모양에서 ‘X’ 로고로 완전히 교체하는 등 16년간 사용돼 온 ‘파랑새’ 로고와의 작별을 한 단계씩 끝내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