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 반도체, 전장 총력…"자율주행엔 고성능 메모리 필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리차드 월시 삼성전자 반도체 유럽총괄 메모리 마케팅 상무. 사진 삼성전자 반도체 뉴스룸

리차드 월시 삼성전자 반도체 유럽총괄 메모리 마케팅 상무. 사진 삼성전자 반도체 뉴스룸

미래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와 자율주행 기술의 성장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차량용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핵심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리차드 월시 삼성전자 반도체 유럽총괄 메모리 마케팅 상무는 28일 삼성전자 반도체 뉴스룸 기고문을 통해 “자동차 산업은 중대하고 지속적인 변화의 시기를 겪고 있다”라며 “삼성 메모리 기술이 이러한 변화에서 핵심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고문은 9월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모터쇼 ‘IAA 모빌리티 2023’을 앞두고 자동차 메모리 기술 트렌드와 모빌리티 미래 방향에 대해 언급한 것이다. IAA 모빌리티는 ‘세계 3대 모터쇼’ 중 하나로 독일 자동차공업협회가 주관한다. BMW와 포르쉐, 폭스바겐 등 주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물론 세계 각국의 전장·부품업체도 참가한다. 삼성전자 반도체부문은 이번에 처음 IAA 모빌리티에 참가해 차세대 차량용 반도체 제품 및 기술을 소개할 계획이다.

월시 상무는 “향후 5~10년 이내에 고속도로를 주행하는 차량의 50% 이상이 자율주행이 가능할 것”이라며 “완전 자율주행 전환이 탄력을 받으면서 이를 지원하는 기술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양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향상된 처리 능력과 대용량, 고성능 메모리 솔루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이런 트렌드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차량 컴퓨팅이 복잡해지면서 개별 제어 장치 수를 대폭 줄이고 영역별 제어 장치를 늘리는 동시에 중앙처리장치(CPU) 기능을 중앙 집중화해 적은 수 장치에 많은 양의 메모리를 통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봤다. 그는 “앞으로 자동차에 SSD와 같은 메모리 장치가 더욱 광범위하게 적용될 것”이라며 “향후 4~6년 동안 자동차 기술 역량, 데이터 처리 및 중앙 집중화 기능이 발전함에 따라 자동차 산업에서 SSD의 사용이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V2X(차량·사물 간) 통신’이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할 것이라고도 했다.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을 지원하는 자율주행 차량이 점점 늘어나면서 차량 간 통신이 훨씬 더 많아질 것이란 설명이다. 월시 상무는 “차량이 외부 세계와 차량 간에 더 많이 연결됨에 따라 데이터 연결이 매우 중요해졌다”라며 “업계가 V2X 통신의 가능성에 주목하면서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5세대(5G) 기술이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2022년 635억 달러(약 80조5000억원)에서 2028년 1298억3500만 달러(약 165조5000억원)로 성장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7일 2분기 실적발표 후 콘퍼런스콜에서 “자동차 메모리 시장은 금액 기준으로 향후 5년간 매년 평균 30% 중후반대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2030년 초에는 PC 응용보다도 더 큰 사업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이며 삼성은 관련 사업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고 있다.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제품 기반으로 고객사와 협업하며 차량용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