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양평고속도로 의혹에 “국정조사 통해 진실 밝혀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0일 국정조사를 통해 ‘서울-양평 고속도로 종점 변경 의혹’을 밝히자고 거듭 촉구했다.

민주당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2차 전체회의를 열어 해당 의혹 관련 국정조사는 물론 경기도 자체 감사 필요성을 주장했다. 아울러 양서면을 종점으로 하는 기존 원안을 유지하되 신양평IC를 추가 설치하는 내용의 수정한 추진 의지를 거듭 밝혔다.

박광온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문제는 아주 강명하다. 누가 왜 무엇을 위해 어떤 절차를 거쳐 종점을 연결하려고 했는가 하는 것”이라며 “국정조사 통해서 시시비비 가리는 것이 가장 국회에서 할 수 있는 바람직한 방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조를 찬성하는 의견 압도적으로 높았다. 60% 국민들 다 찬성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바라는 대로 국조 통해서 진실 밝히고 잘못된 노선변경시도를 접고 원안에 신양평IC 더해서 노선을 확정 짓고 사업에 착수하는 것이 타당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특위 공동위원장인 강득구 의원은 “지난 6월 23일 첫 기자회견 시작으로 해서 국회에서 공론화 한 것이 벌써 23일 지났다. 그동안 많은 문제점 지적하고 답 구했지만 여전히 사실에 접근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국토부와 원희룡 장관은 말 바꾸며 해명하느라 바쁘고 대통령 부부와 대통령 처가의 땅이 논란 중심임에도  대통령실은 여전히 말 한마디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2차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2차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그는 “이 제보를 처음 받았을 때 (종점 변경 의혹은) 양평 공흥지구 특혜 의혹과 판박이라는 확신이 섰다”며 “(김건희 여사 모친인) 최은순 일가, 국민의힘 김선교 전 의원, 양평이라는 공간적 배경까지 3대 요소가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선 변경 결재자가 공흥지구 허위공문서 작성으로 재판에 넘겨진 국장이라는 게 밝혀졌다”며 “누군가의 보이지 않는 힘이 없었다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또 “지난 9일 (국민의힘 소속인) 현 양평군수는 민주당 당사 앞에서 회견했는데 10여명의 양평군 공무원도 배석해 구호를 외쳤다”며 “이는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으로, 경기도가 감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준호 의원은 “(종점 변경지인 강상면) 병산리 땅에 대해 대통령실과 정부는 (김 여사 일가의) 선산이라 (특혜를 볼 수 없다고) 주장했지만, 위성지도나 현장 방문으로 아무리 찾아도 묫자리는 보이지 않았다”며 “선산 주장마저 거짓이었다는 게 확인됐다”고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최인호 의원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국토위 전체회의를 다음 주 수요일(26일) 오전 10시에 열기로 여야 간사 간 합의가 됐다”고 밝혔다.

앞서 국토위는 지난 17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불러 해당 의혹에 대한 현안 질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폭우 피해가 잇따르자 일정을 연기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