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윤리위 출석한 김재원 "자진사퇴 누구에게도 들어본 적 없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잇단 설화를 일으킨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윤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잇단 설화를 일으킨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윤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잇단 설화로 물의를 빚은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8일 중앙당 윤리위원회에 출석해 소명을 마친 뒤 "자진사퇴에 대한 얘기를 어느 누구에게도 들어본 적 없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 3차 회의에 출석해 '5·18 민주화 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겠다는 윤석열 대통령 후보는 선거 때 표를 얻으려고 한 것', '전광훈 목사가 우파진영을 천하통일했다', '4·3사건 기념일은 격이 낮다'는 발언 경위에 대해 소명했다.

김 최고위원은 회의 직후 취재진을 만나 '그동안 발언에 대해 반성의 말씀을 하셨냐'는 질문에 "당연히"라고 답했다. 김 최고위원은 "제게 소명을 요구한 3가지 주제에 대해 짧게 저의 입장을 설명했다"며 "질문과 답변의 시간이 있었고 마지막으로 제 말씀을 간단히 드렸다"고 말했다.

'중징계가 내려질 경우 재심을 청구할 계획이냐'는 물음에는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는데 그런 이야기를 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했다.

거취에 대한 입장을 묻자 "자진사퇴 이야기를 어느 누구에게도 들어본 적이 없다"며 "그런 이야기를 직간접적으로 들은 적이 없다. 이 자리에서 처음 들었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는 김 최고위원과 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 위한 3차 회의를 열었다. 두 최고위원의 소명을 들은 윤리위는 이날 중으로 최종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태 최고위원은 '제주 4·3은 북한 김일성 지시'라는 발언, 더불어민주당 돈 봉투 의혹 관련 'Junk(쓰레기) Money(돈) Sex(성) 민주당. 역시 JMS 민주당'이란 내용의 SNS 글 게시, 대통령실 공천 개입 논란을 부른 '녹취 유출 파문' 등 3가지 사유로 징계 절차가 개시됐다.

당 안팎에서는 두 최고위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 수준의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