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형오 "태영호 중징계 땐, 제 발 저린 '누군가'의 꼬리자르기" [스팟인터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1대 총선에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을 지낸 김형오 전 국회의장. 연합뉴스

21대 총선에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을 지낸 김형오 전 국회의장. 연합뉴스

 8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위원장 황정근 변호사)는 각종 실언에 이어 녹취록 파문을 일으킨 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사한다. 녹취록으로 대통령실의 공천개입 의혹까지 불거진 만큼 당내에서는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말이 나온다.

21대 총선에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을 지낸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만약 징계를 내린다면 대통령실이 관련 의혹을 덮기 위해 ‘꼬리 자르기’를 했다고 국민은 볼 것”이라고 반발했다. 김 전 의장은 지난 총선에서 태 위원을 ‘1호 영입인재’로 입당시키고 서울 강남갑에 전략공천했다.

김 전 의장은 “태 위원이 관련 의혹에 대해 충분히 사과하고 해명하지 않았느냐”며 “그런 상황에서 태 위원을 징계하는 것은 과도한 책임을 씌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녹취록 문제를 그냥 두면 대통령실의 공천개입 의혹이 더 커진다는 지적이 있다.
“총선 1년 전에 지역주민이나 보좌진에게 ‘내가 공천받을지 안 받을지 모른다’고 말하는 바보가 어딨나. 태 위원이 대통령실 실세와 그런 얘기까지 할 정도로 각별하다는 취지로 보좌진에게 말한 것일 것이다. 이미 ‘과장 섞인 말’이라고 해명했고 사과도 하지 않았나.”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천 녹취록 사태와 쪼개기 정치후원금 의혹에 대해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천 녹취록 사태와 쪼개기 정치후원금 의혹에 대해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태 위원이 말을 과장했다고 해도 ‘거짓말 논란’이 있지 않은가
“솔직히 말해 주변에 그렇게 말 안 하는 국민의힘 의원이 누가 있겠나. 다른 의원들은 떳떳한가.”
지도부에서는 중징계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한다
“태 위원을 중징계하면 ‘누군가’가 공천개입 논란이 일어날까 봐 제 발 저려서 ‘꼬리자르기’를 했다고 볼 것이다. 태 위원은 북한에서도 눈엣가시처럼 여기는 인물인데 그의 정치적 앞길을 막으면 ‘차도살인’ 격이 될 거다. 당 지도부가 현명하게 판단해야 한다.”
‘누군가’는 대통령실을 의미하는 것인가
“허허허. 태 위원을 징계하면 국민은 ‘진짜로 공천개입 같은 문제가 있는 모양’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태 위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당에 부담과 누를 끼쳐드린 점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단언컨대 이진복 수석이 공천이나 최고위 행보에 대해 저에게 언급한 사실이 없다. 제 모든 것을 걸겠다”고 적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2020년 2월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관위원장(오른쪽)이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입당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2020년 2월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관위원장(오른쪽)이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입당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태 위원이 최고위원직을 스스로 내려놔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당헌·당규상 어떤 조항에 위배됐길래 자진사퇴를 해야 하나. 구설에 올랐으니 괘씸죄를 적용해야 한다는 말밖에 더 되겠느냐.”
앞으로 태 위원은 어떻게 해야 하나
“지금은 혼자 견뎌내야 하는 시간이다. 충분히 자숙하고 자신의 언행에 대한 책임과 여파도 감당해야 한다.”

태 위원 공천 당시 김 전 의장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으로부터 “국가적 망신이자, 공천을 이벤트화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김 전 의장은 “태 위원에게는 수시로 조언하고 있다”며 “정치적 기반이 없는 태 위원이 과도한 공세를 받고 있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