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 라인 감춰줘서 좋아요"…日청소년들 빠져든 이 수영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수영복 입은 내 모습에 신경 쓸 필요가 없어 편해요.”

일본의 초·중·고교 수영 수업에 성별과 무관하게 공용으로 입을 수 있는 ‘남녀공용 분리형 수영복(젠더리스 수영복)’이 속속 도입되고 있다. 학생들은 해당 수영복 착용시 엉덩이·가슴 등이 부각되지 않아 신체 노출에 대한 수치심과 거부감이 줄어들어 수영 수업에 집중할 수 있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본 중학교 3곳에서 지난해 6월 시범적으로 도입한 남녀공용 수영복 모습. 가슴과 허리 부분이 여유로워 몸선이 잘 드러나지 않아 학생들의 호평을 받으면서 올해 200곳 이상의 학교에서 이 수영복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 풋마크 홈페이지 캡처

일본 중학교 3곳에서 지난해 6월 시범적으로 도입한 남녀공용 수영복 모습. 가슴과 허리 부분이 여유로워 몸선이 잘 드러나지 않아 학생들의 호평을 받으면서 올해 200곳 이상의 학교에서 이 수영복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 풋마크 홈페이지 캡처

19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올해 일본 전역의 학교 200여 곳이 수영용품 전문브랜드 '풋마크'에서 제작한 남녀공용 수영복의 도입을 검토 중이다.

일본의 학교들은 수난사고 예방을 위해 '생존 수영'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하는데, 이 수업 때 착용할 수영복은 학생들이 선택한다. 최근 여러 학교에서 남녀공용 수영복을 학생들이 선택할 후보군 중 하나에 포함시키고 있는 추세다.

남녀공용 수영복은 지난해 6월 출시돼 도쿄도(東京都)와 효고현(兵庫県)의 3개 중학교에서 시범 도입됐다. 이중 한 중학교에선 1학년 학생 절반 이상이 해당 수영복을 선택하는 등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입소문이 났다. 풋마크 관계자는 “올해 이 수영복을 도입하려는 학교가 200여 곳을 훨씬 넘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1970년대부터 지난해까지 일본 학생들이 착용했던 수영복 모습. 점점 노출이 줄고 몸선이 드러나지 않는 수영복으로 바뀌었다. 사진 풋마크 홈페이지 캡처

1970년대부터 지난해까지 일본 학생들이 착용했던 수영복 모습. 점점 노출이 줄고 몸선이 드러나지 않는 수영복으로 바뀌었다. 사진 풋마크 홈페이지 캡처

이 수영복은 긴 소매 상의와 무릎 위까지 내려오는 반바지로 구성됐다. 전체적으로 품이 여유로워 체형이 드러나지 않는 게 특징이다.

특히 호평을 받은 건 반바지다. 넉넉한 디자인에 속바지가 따로 달려 있어, 착용시 엉덩이나 사타구니 등 민감한 부분이 부각되지 않는다. 또 발수 가공과 반바지 좌우 뚫린 구멍으로, 물 속에 들어가도 바지가 달라붙거나 부풀어오르는 일이 없다.

긴 소매 상의에는 갈아입기 쉽도록 지퍼를 달았는데, 수업 중에 지퍼가 열리는 사고를 막기 위해 특별한 잠금 기능을 추가했다. 또 상의의 가슴 부분에 검정색 패드를 부착해 여학생도 편하게 입을 수 있다. 가격은 사이즈에 따라 다르며 6710~7150엔(6만~7만원) 사이다.

일본 수영복 업체 풋마크가 내놓은 젠더리스 수영복 하의는 엉덩이 선이 부각되지 않는다. 사진 풋마크 홈페이지 캡처

일본 수영복 업체 풋마크가 내놓은 젠더리스 수영복 하의는 엉덩이 선이 부각되지 않는다. 사진 풋마크 홈페이지 캡처

해당 수영복을 착용한 학생들은 “수영복을 입은 내 모습을 신경 쓰지 않고 수업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며 호평했다. 기존 수영복보다 몸을 많이 가려주는 디자인에 대해서도 “맨살와 체모를 숨길 수 있고, 햇볕에 타지 않아서 좋다” 또는 “소매가 길어 추운 날에도 수영할 수 있어 좋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수영복을 제작한 사노 레이코(佐野玲子) 디자이너는 “수년 전부터 ‘수영복 착용 시 체형을 감추고 싶다’는 학생의 요구가 빗발쳤는데, 그중 한 남자 중학생이 긴소매와 긴바지로 이뤄진 수영복을 제안했다”면서 “여학생뿐만 아니라 남학생도 이 같은 고민이 크다는 것을 알고 새 수영복을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일본 학생들 사이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젠더리스 수영복 앞뒤 모습. 사진 풋마크 홈페이지 캡처

일본 학생들 사이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젠더리스 수영복 앞뒤 모습. 사진 풋마크 홈페이지 캡처

한 중학교의 체육 선생님은 “최근에는 남학생까지 수영 수업에 참여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마르거나 뚱뚱한 체형이 노출되는 것에 대한 거부감 때문인데, 새로운 수영복이 나오면서 수영 수업 참여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