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中 베이징도 지하철 마스크 의무 폐지…"한 시대가 지난듯"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이 수도 베이징의 지하철 탑승 시 적용됐던 마스크 착용 의무를 16일 폐지했다.

지난 2020년 4월 중국 베이징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역으로 내려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020년 4월 중국 베이징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역으로 내려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 통신은 북경일보를 인용해 이날 베이징 지하철역 직원들이 마스크 착용을 안내하는 안내판을 철거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조치는 중국 감염병 전문가가 코로나19의 위협이 더 이상 심각한 수준이 아니라고 발언하고, 중국 방역 당국이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가 아니라고 밝힌 뒤 나왔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우쭌여우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감염병학 수석 전문가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 데이터에 근거해 팬데믹이 끝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 방역기구연합은 지난 12일 발표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대중 마스크 착용 지침' 최신판에서 "야외 광장과 공원 등 실외 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중국 베이징시는 2020년 1월말부터 지하철 탑승자 전원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지하철 이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북경일보 캡처.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시는 2020년 1월말부터 지하철 탑승자 전원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지하철 이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북경일보 캡처. 연합뉴스

여객기, 열차,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나 마트, 영화관, 여객터미널 등 사람이 밀집한 장소에 들어갈 때는 마스크 착용이 권고된다.

마스크 착용 의무는 PCR 검사 또는 항원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타난 기간과 발열, 인후통, 근육통, 콧물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가 있을 경우 등으로 정했다.

베이징 지하철의 마스크 착용 의무 폐지 소식이 중국의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를 일으켰다.

로이터 통신은 소셜미디어 샤오훙수의 한 네티즌이 "마치 한 시대가 지난 듯하다"고 썼다고 전했다.

반면 일부 네티즌은 마스크 규정 완화에 "2차 감염 파동이 없기를 기원하자"며 부정적인 모습이다.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이달 초 중국의 코로나19 감염률은 소폭 상승했다. 호흡기 전문가들은 중국이 다시 전국적인 대규모 감염을 경험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