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밥 한공기'에…野 "그 많은 쌀 다 먹어치운겠단거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은 5일에도 윤석열 대통령의 양곡관리법 거부권 행사를 두고 비판을 이어갔다. 특히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밥 한 공기 다 비우기’ 언급이 민주당 공격의 빌미가 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에서 “농민 생존권이 벼랑 끝이고 대한민국 입법권이 무시돼도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당연하다며 쌍수 들고 환영하는 웃지 못할 코미디를 보여줬다”며 “밥 한 공기 다 먹는 운동을 전개하겠다는 황당한 구상에도 입을 못 다물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가 회의 말미에 박 원내대표에게 “쌀값 대책으로 밥 한 공기 더 먹기가 정말이냐”고 되묻기도 했다.

앞서 국민의힘 '민생 119' 특위위원장인 조 최고위원은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밥 한 공기 다 비우기 (운동) 이런 것들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여성분들 같은 경우에는 다이어트를 위해서도 밥을 잘 먹지 않는 분들이 많은데 다른 식품과 비교해 오히려 (쌀이) 칼로리가 낮다. 그런 것을 적극적으로 알려 나간다든가 하는 국민적 전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그 많은 쌀을 다 먹어치워 없애겠다는 것이냐”며 “민생 119가 국민 가슴, 농민 마음에 불을 지르고 있다”고 조 최고위원 발언을 비판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도 페이스북에서 해당 발언을 인용하며 “이걸 가지고 대안 경쟁을 할 수 있겠냐. 갈수록 태산”이라고 적었다.

민주당은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민생 발목잡기로 규정하고 거듭 공세를 퍼부었다. 김민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여당이 정상이라면 다른 대안을 내놓든가 해야 한다”며 “결국은 우리 민주당이 제안했거나 야당이 주장했던 거로 따라오는 경우가 많은데 무조건 반대부터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존심과 오기를 세울 데가 따로 있지 민생에 자존심을 세우는 건 일본 가서 세우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쌀값정상화 TF 팀장이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쌀값정상화법' 대통령 거부권 행사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지난달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양곡관리법 개정안에 대한 재의(再議)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쌀값정상화 TF 팀장이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쌀값정상화법' 대통령 거부권 행사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지난달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양곡관리법 개정안에 대한 재의(再議)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다시 국회로 돌아온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13일 본회의에서 재투표에 나서겠다는 복안이다. 박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재투표는 우리 헌법과 국회법에 규정된 절차”라며 “양곡관리법이 재투표에서도 부결된다면 민생과 민의를 저버린 무책임한 여당을 향해 국민 평가가 잇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헌법 53조에 따르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법안이 다시 의결되려면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민주당 내부적으론 양곡관리법 논란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농촌 표심을 공략하는데 불리하지 않다는 판단이다. 쌀 산업보장법(가칭) 제정안 발의도 준비 중이다. 국회 농해수위 민주당 간사인 김승남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끝까지 이 법(양곡관리법 개정안)을 통과를 시키려고 생각하고 있다”라면서도 “그래도 안 된다고 하면 새로운 쌀값 안정을 위한 법, 곡물 자급률을 올리기 위한 여러 가지 입법을 추진해서 대안을 모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